정치

조선비즈

尹대통령, 29일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한일회담은 무산

방재혁 기자 입력 2022. 06. 26. 16:02 수정 2022. 06. 26. 17:1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설명했다.

다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 나토 정상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등으로 최소 3차례 만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도 가능성 희박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지난 2017년 9월 문재인 정부 초기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뒤 4년 9개월 만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설명했다. 한일 정상회담,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등은 사실상 무산됐다.

나토는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참가하는 것으로,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국 자격으로 초청됐다.

한미일 정상회의는 오는 29일(현지 시각) 오후 2시30분으로 조율 중으로, 최종 시간은 변동 가능성이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이외에 일부 수행인사들이 배석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은 열릴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밝혔다. 한일 정상 간 ‘풀 어사이드’(약식 회동) 형태의 대화도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 나토 정상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등으로 최소 3차례 만나게 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4개국 정상회담에 대해 “일정이 너무 꽉 차 있고 별도의 의제가 있는지 현재로서는 불확실하다”며 “나토 회의의 성격에 비춰 초청받은 국가까지 별도 회담할 시간이 충분하겠는지에 대해 고민이 있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