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큰 장사할 것" 민사고 설립..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 별세

천인성 입력 2022. 06. 26. 16:14 수정 2022. 06. 26. 21: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족사관고등학교(민사고)의 설립자 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이 26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최명재 민사고 이사장. 중앙포토


1927년 전북 김제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거쳐 경성경제전문학교(서울대 상대의 전신)를 졸업했다.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에 직접 운수업(성진운수)을 창업했다.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에서 물류운송업을 운영했다.

고인은 물류운송업으로 벌어들인 자금으로 낙농업에 뛰어들어 1987년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국내 최초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했고, 품질을 인정 받아 국내 기업 최초 미군에 우유를 납품했다.

영재교육을 표방하는 기숙학교로 설립한 민족사관고등학교의 개교 당시 모습. 민사고 제공

파스퇴르가 우유업계 4위로 성장한 뒤, 고인은 1996년 횡성 공장 옆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그는 생전 영국의 이튼 스쿨을 방문해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목격하고 이튼보다 좋은 학교를 세우겠다는 결심했다고 한다.

각종 강연에서 최 전 회장은 "나는 장사꾼이다. 기왕 장사를 시작한 바에는 큰 장사를 하려고 한다. 창조적인 천재 한 사람이 수백만 명을 먹여 살린다고 한다. 학교를 만들고 영재를 교육해 장차 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일하게 한다면 나로서는 수천, 수만배 이익을 얻는 셈이 아니겠는가"라고 밝혔다.

그는 사재를 털어 민사고에 투자했는데, 액수가 1000억원에 이른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민사교 개교 이듬해 외환 위기가 터졌고 1998년 1월 파스퇴르가 부도났고 결국 2004년 매각됐다.

민사고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고인은) 삶의 전반전은 기업인으로, 후반전은 교육인으로 한국 사회에 경종을 울린 시대의 반항아이자 기인이었다. 국민에게 차별화된 질 좋은 우유를 공급하겠다는 신념으로 기존 유가공업계와 치열하게 싸웠고, 고교평준화 흐름 속에서도 민족의 지도자를 키우기 위한 영재 교육을 주창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모든 과정에서 자신의 신념을 굽힌 적이 없었다. 일제 강점기 시절 학교 설립에 재산 대부분을 바친 부친처럼, 고인의 평생 꿈은 민족의 지도자를 양성하는 선생이 되는 것이었다. 고인의 강한 염원과 거침없는 추진력으로 오늘날의 민사고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유족으로 부인과 2남 2녀가 있다.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고인의 유지를 이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8일 오전 6시 20분이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학교장으로 거행되며 장지는 민사고가 자리한 횡성군 덕고산 자락이다.

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 중앙포토

천인성 기자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