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비즈

'한 달 살기' 초등생 일가족 실종수사 닷새째 미궁..경찰 수색 확대

이소연 기자 입력 2022. 06. 26. 16:44 수정 2022. 06. 26. 16:48

기사 도구 모음

전남 완도로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실종된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을 찾는 경찰 수사가 닷새째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이 수색 작업을 확대하고 있다.

26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거주하던 조모(10)양의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가족끼리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고 학교 측에 신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러스트=손민균

전남 완도로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실종된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을 찾는 경찰 수사가 닷새째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이 수색 작업을 확대하고 있다.

26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거주하던 조모(10)양의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가족끼리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고 학교 측에 신청했다. 학교 측에는 행선지를 제주도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교외 체험 학습은 학교장 승인이 있으면 학생이 가족여행 등으로 등교하지 않아도 출석을 인정해주는 제도다.

학교 측은 교외 체험 학습 기간이 끝났는데도 조양이 학교에 출석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과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조양 가족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승용차를 타고 고금대교를 건너 완도로 입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틀 뒤 오전 4시쯤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일원에서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 신호 등)이 나타난 것이 조양 가족의 마지막 행적이었다.

행선지로 밝힌 제주도나 완도 지역에서 자치단체가 운영하는 한 달 살아보기 행사 등에 가족이 참여한 흔적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30대 중반의 조양 부모는 재직 중인 직장이나 운영하는 사업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거주지인 광주와 마지막 행적지인 완도 주민들에게 조양의 실명과 사진,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차종, 번호를 공개하며 제보를 접수하고 있다. 현재까지 접수된 제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량 추락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경찰은 닷새째 수사에 별다른 성과가 없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하는 등 수색 작업을 확대하고 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조양 가족의 행적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완도경찰서는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 위치 추적에 중점을 두면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하루에만 수색 작업에 100여명의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역시 공조 요청을 받아 마지막 생활반응이 나타난 송곡항 일원에서 헬기와 연안 구조정 등을 동원해 수색 중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