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민사고 세운 최명재 이사장 별세..향년 95세

김현경 입력 2022. 06. 26. 17:00

기사 도구 모음

강원도 횡성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인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별세했다.

민사고가 2004년 파스퇴르유업에서 분리되고 국가의 재정 지원이 없다 보니 귀족학교라는 오해도 받았지만,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는 도전적이고 실험적이던 민족주체성 교육을 높이 평가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2녀가 있으며,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고인의 유지를 이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학교장으로 거행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김현경 기자]

강원도 횡성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인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5세.

고인은 삶의 전반전은 기업인으로, 후반전은 교육인으로, 한국 사회에 경종을 울린 시대의 반항아이자 기인으로 평가받는다.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 출생인 그는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거쳐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당시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에 직접 운수업(성진운수)을 일으켜 기업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에서 물류운송업을 번창시키기도 했다.

고인은 이때 벌어들인 자금으로 낙농업에 뛰어들어 1987년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국내 처음으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한데 이어 국내 첫 미군납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고, 기존 유가공업체와 소위 '우유전쟁'을 벌인 끝에 출시 1년 만에 매출을 10배 신장시켰다.

이후 고인은 오랜 숙원이던 학교 설립 추진에 나섰다.

규제와 시행착오 끝에 1996년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부지(약 127만2천여㎡)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그는 파스퇴르를 운영하면서 번 수익금 대부분을 민사고 설립과 운영에 투입해 투자규모가 1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해 30여명만 선발, 기숙사를 포함한 모든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개교했던 민사고는 파스퇴르의 부도로 재정난에 부딪혔다. 당시 교사들이 급여를 받지 않고 교육을 이어가고 학부모들이 자진해 기숙사비를 납부해 어려운 학교 운영을 이어갔으며 입학 정원을 150여명으로 늘려 현재에 이르고 있다.

민사고가 2004년 파스퇴르유업에서 분리되고 국가의 재정 지원이 없다 보니 귀족학교라는 오해도 받았지만,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는 도전적이고 실험적이던 민족주체성 교육을 높이 평가했다.

고인은 민사고 설립 초기 자신이 직접 민사고 교장으로 취임해 교육을 이끌기도 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2녀가 있으며,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고인의 유지를 이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28일 오전 6시 20분이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학교장으로 거행된다. 장지는 민사고가 자리한 횡성군 덕고산 자락이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