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서울신문

U16 여자농구 대표팀, 인도 101-40 완파..대회 첫 승

오세진 입력 2022. 06. 26. 17:36 수정 2022. 06. 26. 17:56

기사 도구 모음

국제농구연맹(FIBA) 16세 이하(U16) 여자 아시아농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여자농구 대표팀이 인도를 60점차 이상 차로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2 FIBA U16 여자 아시아농구선수권대회에서 같은 디비전 A에 속한 인도를 101-40으로 크게 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양여고 가드 양인예(왼쪽)가 26일(이하 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2 국제농구연맹(FIBA) 16세 이하(U16) 여자 아시아농구선수권대회 인도전에서 레이업슛을 시도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국제농구연맹(FIBA) 16세 이하(U16) 여자 아시아농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여자농구 대표팀이 인도를 60점차 이상 차로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2 FIBA U16 여자 아시아농구선수권대회에서 같은 디비전 A에 속한 인도를 101-40으로 크게 이겼다.

지난 24일 대회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63-80으로 패하고, 다음날 일본전에서도 51-82로 졌던 대표팀은 이날 인도를 61점 차로 누르고 대회 첫 승을 따냈다.

가드 양인예(온양여고·170㎝)가 경기 최다인 24득점을 하고 5어시스트, 5스틸을 곁들였다. 야투 성공률은 90.9%(11개 중 10개 성공)에 달했다.

포워드 정현(숭의여고·180㎝)이 16득점(3점슛 2개 포함), 5리바운드, 3어시스트, 5스틸을 기록했고, 포워드 고현지(수피아여고·181㎝)가 11득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 7스틸로 힘을 보탰다.

대표팀은 비록 3점슛 성공률이 22.6%(31개 중 7개 성공)로 저조했지만, 인도로부터 실책 55개를 유도해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갔다. 인도 선수들(평균 신장 170㎝)보다 신장이 큰 이점(대표팀 평균 신장 176㎝)을 살려 공격 리바운드 대결에서도 17-7로 우위를 점했다.

고현지의 9득점에 힘입어 19-10으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친 대표팀은 2쿼터부터 점수 차를 크게 벌리기 시작했다. 페인트 존에서 양인예와 정현이 각각 8득점, 6득점을 했다. 포워드 김솔(화봉고·174㎝)도 3점슛을 터뜨렸다.

2쿼터에 인도가 9득점을 하는 동안 대표팀은 30점을 몰아넣으며 49-19로 일찌감치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달라지지 않았다. 양인예가 인도 골밑에서 혼자 10점을 넣었다. 가드 이민지(숙명여고·176㎝)와 정현의 3점슛까지 더해져 대표팀은 3쿼터까지 82-28, 54점 차로 앞섰다.

대표팀은 4쿼터에도 리드를 계속 유지해 귀중한 1승을 챙겼다.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일본,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등 4개국과 같은 디비전 A에 속해 있다. 대표팀은 오는 28일 오스트레일리아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28일까지 진행된 경기 결과로 결정되는 순위에 따라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29일 준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승리한 팀이 30일 결승전에서 만난다. 준결승전에서 탈락한 팀들은 30일 최종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오세진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