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英 찰스 왕세자, 카타르 전 총리에게 현금 41억 원 받아"

노기섭 기자 입력 2022. 06. 26. 20:55 수정 2022. 06. 26. 21:10

기사 도구 모음

영국의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가 중동 카타르 왕족의 유력 정치인에게 300만유로(약 40억9000만 원)를 현금으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 사이에 세 차례에 걸쳐 카타르의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 빈 자베르 알사니 전 카타르 총리로부터 100만 유로(약 13억6000만 원)씩 현찰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찰스 왕세자 프로필 사진. 찰스 왕세자 페이스북 캡처

“자선 펀드에 입금 확인했지만…향후 왕세자 평가에 적잖은 영향 줄 것”

영국의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왕세자가 중동 카타르 왕족의 유력 정치인에게 300만유로(약 40억9000만 원)를 현금으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1년부터 2015년 사이에 세 차례에 걸쳐 카타르의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 빈 자베르 알사니 전 카타르 총리로부터 100만 유로(약 13억6000만 원)씩 현찰을 받았다. 영국 왕실은 기부 등을 받을 때는 수표로 받아야 하는 규정이 있는데 은밀하게 현금 다발이 채워진 돈가방을 받았다는 점에서 어디에 쓰였는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셰이크 하마드 전 총리는 2007년부터 2013년 카타르 총리를 맡아 국부펀드 운용을 사실상 주도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찰스 왕세자에 전달된 돈가방은 서류가방부터 여행용 가방, 포트넘&메이슨 캐리어 백 등으로 다양했다. 포트넘&메이슨은 영국 왕실에 식료품과 차를 독점 공급하는 유명 백화점이다.

왕세자는 셰이크 하마드 전 총리와 단둘이 만날 때 돈 가방을 받았는데, 2015년에는 자신의 거처인 클래런스 하우스에서 돈을 받았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클래런스 하우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2015년 면담에서 받은 돈은 즉시 왕세자의 자선단체로 전달됐고 이후에도 돈은 적법하게 처리됐다”고 해명했다. 더타임스는 모든 돈은 왕세자의 자선 펀드에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고 불법 소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영국의 외교 정책에 관여하면서 세계 외교무대에서 영국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찰스 왕세자가 외국의 유력 정치인에게 현금 가방을 받았다는 사실은 왕위 승계를 앞둔 왕세자에 대한 평가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더타임스는 평가했다.

노기섭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