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러, G7 회담 직전..키이우 이틀 연속 미사일 폭격

곽민재 입력 2022. 06. 26. 21:50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군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이틀 연속 미사일 공격을 퍼부었다.

26일 주요외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25~26일 키이우를 비롯한 체르니히우, 수미 등 북부 도시와 르비우 등 서부에 미사일 폭격을 가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폭격을 가한 것은 3주만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인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곽민재 기자] 러시아군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이틀 연속 미사일 공격을 퍼부었다.

26일 주요외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25~26일 키이우를 비롯한 체르니히우, 수미 등 북부 도시와 르비우 등 서부에 미사일 폭격을 가했다. 러시아가 키이우 도심에 미사일 공격을 한 것은 3주 만이다.

이날 새벽에는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미사일 10여기를 발사해 중심가 세브첸코 지구 등지에 있는 9층짜리 아파트와 유치원 건물 등이 파손됐다. 현지 경찰은 키이우 폭격으로 1명이 숨지고 최소 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G7은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회의를 개최했다.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키이우 폭격에 대해 야만적이라고 표현하며 비판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폭격을 가한 것은 3주만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인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