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러, 오는 26일까지 이자 1300억원 내야..24년만에 '디폴트' 직면 위기

김민수 기자,신기림 기자 입력 2022. 06. 26. 22:29 수정 2022. 06. 27. 03:30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가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를 맞게 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현재 미국 달러와 유로화로 표시된 두 채권의 이자만 1억달러(약 1300억원)이며, 원래대로라면 지난달 27일 지급했었어야 한다.

또한 미국은 지난달 25일 러시아가 국채 원리금과 이자를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한 유예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폴트 상징적 타격 되겠지만 러에게 실질적인 영향은 거의 없어
러시아 루블화 일러스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신기림 기자 = 러시아가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를 맞게 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현재 미국 달러와 유로화로 표시된 두 채권의 이자만 1억달러(약 1300억원)이며, 원래대로라면 지난달 27일 지급했었어야 한다. 지급 유예 기간은 30일로 오는 26일 만료된다.

러시아 정부는 국제예탁결제 회사 유로클리어에 달러와 유로화로 이자 대금을 보내 상환 의무를 완료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금액이 제재로 인해 개별 투자자들의 계좌로 입금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잇단 금융제재로 400억달러(약 51조8000억원)에 달하는 대외 국가채무를 변제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제결제시스템 스위프트에 접근하지 못해 해외에 보유한 외환보유고 접근이 힘든 상황이다.

투자자들이 이자를 받지 못할 시 러시아는 디폴트 사태를 맞게 된다. 이는 지난 1998년 모라토리엄(채무 지급 유예)을 선언한 이후 처음이다.

한편 러시아가 정식으로 디폴트를 선언할 가능성은 낮다. 현재 서방의 제재로 주요 신용평가사들이 러시아의 국채를 평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영국 BBC는 디폴트가 상징적인 타격이 되겠지만, 러시아에 당장 실질적인 영향이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디폴트 국가들은 보통 더 이상 돈을 빌리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지지만, 러시아는 이미 서방의 제재로 돈을 빌리는 것이 사실상 금지되어 있다.

미국은 앞서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등과의 거래를 금지시켰다. 또한 미국은 지난달 25일 러시아가 국채 원리금과 이자를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한 유예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kxmxs41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