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포착] 러시아가 만든 흑해의 비극..돌고래 최소 3000마리 폐사

권윤희 입력 2022. 06. 27. 16:41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흑해에 서식하는 돌고래 수천 마리가 전쟁의 여파로 목숨을 잃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이하 현지시간)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넉 달간 흑해에서 최소 3000마리 돌고래가 죽었다고 밝혔다.

게라셴코 보좌관은 "지난 2월 이후 흑해에서 최소 3000마리의 돌고래가 폐사했다"며 "폭발 굉음은 돌고래의 경로 시스템을 파괴한다. 결국 돌고래는 먹이를 찾지 못하고 굶어 죽는다"고 한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26일(이하 현지시간)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넉 달간 흑해에서 최소 3000마리 돌고래가 죽었다고 밝혔다./출처=투즐리하구국립자연공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흑해에 서식하는 돌고래 수천 마리가 전쟁의 여파로 목숨을 잃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이하 현지시간)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넉 달간 흑해에서 최소 3000마리 돌고래가 죽었다고 밝혔다.

게라셴코 보좌관은 “지난 2월 이후 흑해에서 최소 3000마리의 돌고래가 폐사했다”며 “폭발 굉음은 돌고래의 경로 시스템을 파괴한다. 결국 돌고래는 먹이를 찾지 못하고 굶어 죽는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흑해의 항구도시 오데사 해안에 쌓인 돌고래 사체를 공개했다.

출처=투즐리하구국립자연공원
출처=투즐리하구국립자연공원

투즐리하구국립자연공원이 게라셴코 측에 제공한 사진에는 오데사 해변으로 밀려온 돌고래 사체 여러 구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공원 관계자는 “흑해의 야생동물은 지금 전쟁의 잔혹함을 몸소 체험하고 있다”며 “흑해를 무대로 한 러시아군의 무의미하고 야만적인 전쟁으로 말미암아 돌고래가 죽었다는 보고가 계속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가리아, 루마니아, 터키까지 범위를 넓히면 이번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돌고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로선 흑해 돌고래의 잇따른 죽음은 미스터리다. 전쟁 때문에 정보 수집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전쟁 소음이 돌고래 떼죽음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우크라이나 슈말하우젠 동물연구소 돌고래 전문가인 파벨 골딘은 특히 군함과 잠수함의 소나(sonar·음파탐지기) 저주파가 돌고래의 반향정위(초음파 메아리로 방향과 위치를 알아내는 것)를 직접적으로 방해한다고 강조했다.

전쟁 직후 터키 해안에서 발견된 죽은 돌고래.

돌고래 머리 앞부분에는 ‘멜론’이라는 기관이 있다. 돌고래는 이 기관을 씰룩거리며 자유자재로 초음파를 발사한다. 그리곤 앞의 장애물에 맞고 되돌아오는 초음파 메아리를 이용해 장애물의 방향과 위치를 파악한다. 하지만 소나의 저주파는 돌고래를 혼란에 빠뜨린다. 방향 감각을 상실한 돌고래는 결국 길을 잃고 해변으로 돌진하거나 먹이를 사냥하지 못해 죽고 만다.

투즐리하구국립자연공원은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인한 폭발음과 강력한 소나 저주파로 인해 돌고래들이 계속 죽어 나가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땅에서 러시아 야만인들을 몰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