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낙태시술자로 느꼈던 두려움, 이젠 딸의 몫" [사람, 세계]

김수현 기자 입력 2022. 06. 28. 03:04

기사 도구 모음

"(낙태가 불법이던) 과거 낙태 시술자로서 제가 느꼈던 두려움이 이제는 딸의 몫이 됐네요." 미국 미시간주에서 2대에 걸쳐 낙태 클리닉을 운영해온 캐시(78)는 24일 미국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대해 "세상이 거꾸로 뒤바뀐 듯하다"며 이같이 한탄했다.

캐시 모녀의 클리닉이 있는 미시간주는 이번 연방대법원 판결에도 아직까진 낙태 불법화 관련 입법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31개 주 중 하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대 걸쳐 낙태클리닉 운영 美모녀
낙태권 폐지 판결뒤 위험 노출.. 판결전에도 협박 위협 시달려
미국인 60% "판결 지지 안해"
26일 미국 수도 워싱턴의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서 낙태권 지지 시위대가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했던 ‘로 대 웨이드’ 판례를 폐기한 대법원에 항의하는 의미로 ‘2등 시민’이라고 적힌 테이프로 입을 막고 촛불 시위를 벌이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낙태가 불법이던) 과거 낙태 시술자로서 제가 느꼈던 두려움이 이제는 딸의 몫이 됐네요.”

미국 미시간주에서 2대에 걸쳐 낙태 클리닉을 운영해온 캐시(78)는 24일 미국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대해 “세상이 거꾸로 뒤바뀐 듯하다”며 이같이 한탄했다. 캐시는 1990년대 낙태 클리닉을 열어 운영해 오다 10여 년 전 은퇴했다. 현재 그의 딸이 이어받아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26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이 모녀의 사례를 통해 낙태 관련 종사자들이 겪는 위험한 실상을 보도했다.

캐시 모녀의 클리닉이 있는 미시간주는 이번 연방대법원 판결에도 아직까진 낙태 불법화 관련 입법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31개 주 중 하나다. 그럼에도 캐시 모녀는 판결 이전부터 낙태 반대론자들의 끊임없는 협박과 테러 위협에 시달려 왔다. 클리닉 앞 정원에는 꽃은 물론이고 풀 한 포기조차 심어져 있지 않다. 혹시 모를 폭탄 테러에 대비해서다.

낙태 반대론자들은 수시로 클리닉에 난입해 환자들을 향해 “아이를 죽이는 살인자”라며 위협하기도 한다. 클리닉 직원들은 집 앞까지 스토킹을 당하거나 협박 메일에 시달린다. 캐시는 손녀들에게 “엄마 대신 왔다”면서 접근해올 경우에 대비해 그 누구도 따라가선 안 된다고 단단히 경고를 했다.

캐시 모녀는 연방정부 차원에서 여성의 낙태권을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 이후에도 낙태 시술을 해오며 끊임없이 위험에 노출돼 왔는데 이번 판결로 최소한의 장벽마저 사라졌다. 캐시는 “(클리닉을 계속 운영하는) 딸이 더욱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낙태 클리닉 종사자를 표적으로 한 폭력 사건은 2018년 15건에서 2021년 123건으로 늘었다. 미시간주가 향후 ‘낙태 합법화’ 입법에 나설지도 불분명하다. 공화당 소속의 스티브 캐라 주 하원의원은 22일 낙태 시술을 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징역 10년에 처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캐시는 뉴욕 등 4개 주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일부 특수한 경우 외에는 낙태가 불법이었던 1970년대부터 낙태 시술자로 활동했다. 그는 문의가 들어오면 집이 있던 디트로이트에서 뉴욕으로 이동해 몰래 시술을 해야 했다. ‘로 대 웨이드’ 판결 이후 그가 근무했던 병원이 처음으로 낙태 시술을 시작하자 병원 주차장은 밤새 줄서 기다리는 여성들로 넘쳤다. 캐시는 “당시 의료진은 정신없이 바빴지만 열정이 넘쳤다”고 했다.

26일 미 CBS 방송이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대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약 60%는 판결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