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영상] '등짝 스매싱' 맞은 트럼프 오른팔 "고령인 나, 죽었으면 어쩔 뻔" [나우,어스]

입력 2022. 06. 28. 06:50 수정 2022. 06. 28. 07:36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한 시민에게 공격을 당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가해자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미 일간 뉴욕포스트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자신을 공격한 시민이 자신을 죽일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성의 낙태권에 대해 반대 입장을 천명해온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공격한 것은 지난 24일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의 영향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줄리아니 前 뉴욕시장..자신 공격 시민 엄중 처벌 요구
가해자, 대법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너 때문에 여성들 죽게 됐다"
NYPD, 가해자 2급 폭행 혐의로 체포
[뉴욕포스트]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한 시민에게 공격을 당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가해자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미 일간 뉴욕포스트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자신을 공격한 시민이 자신을 죽일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자신이 78세로 고령자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내가 땅으로 넘어졌다면 죽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CBS New York' 채널 캡처]

앞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전날 공화당 뉴욕주지사 후보 당내 경선에 도전한 아들 앤드루의 선거 운동차 뉴욕 스탠턴 아일랜드의 슈퍼마켓에 방문했다가 공격을 받았다.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에 따르면 슈퍼마켓에서 일하는 39세의 남성이 손바닥으로 줄리아니 전 시장의 등을 친 뒤 욕설을 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자신을 친 뒤 “너 때문에 여성들이 죽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여성의 낙태권에 대해 반대 입장을 천명해온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공격한 것은 지난 24일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의 영향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경찰(NYPD)은 사건 직후 이 남성을 2급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50년간 정치를 하면서 이런 공격을 당한 적은 없었다”며 가해자가 실형을 살지 않는다면 미국이 무법자들의 서부 시대처럼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맞은 등 부위가 쑤시고 부었다면서 금명간 병원에서 영구적인 장애 발생 가능성에 대한 검진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지난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경합주에서 50건이 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