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KAI, 미래형 시뮬레이션·소프트웨어 시장 진출

옥승욱 입력 2022. 06. 28. 10:30

기사 도구 모음

KAI는 지난 27일 훈련체계 전문업체인 한길C&C, 바로텍시너지, ㈜아이엠티에 자체 개발한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을 공급하고 안정적인 기술지원을제공하는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AI는 이들 협력업체에 운용기술을 지원하고, 협력업체는 KAI의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을 활용해 공군용 모션 시뮬레이터와 해군용 조종 절차 훈련 장비를 개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한길씨앤씨 신용인 대표이사, KAI 한창헌 미래사업부문장, 아이엠티 조자연 대표이사, 바로텍시너지 구칠효 대표이사. (사진=KA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KAI는 지난 27일 훈련체계 전문업체인 한길C&C, 바로텍시너지, ㈜아이엠티에 자체 개발한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을 공급하고 안정적인 기술지원을제공하는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AI는 이들 협력업체에 운용기술을 지원하고, 협력업체는 KAI의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을 활용해 공군용 모션 시뮬레이터와 해군용 조종 절차 훈련 장비를 개발한다.

영상시스템은 선명하고 몰입도 높은 가상 화면을 구현하는 컴퓨터의 일종으로 시뮬레이터의 핵심 부품이다. 그동안 국내기술 부족에 따라 고가의 외산 영상시스템을 전량 수입해 비용 압박이 있었다.

우수한 성능의 국산 영상시스템을 적용하면 협력업체의 가격경쟁력 확보는 물론, KAI의 시뮬레이터 구성품 개발능력 향상도 기대된다.

KAI는 향후 5년간 300억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는 국내 시뮬레이터 영상시스템 시장에서 절반의 시장 점유율 확보하고, 1조원 규모의 해외 시장에도 수출 패키지 사업을 통해 진출해나갈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 혁신을 통해 다양한 시뮬레이터 주요 구성품을 국산화하고, 협력 업체와의 상호 발전을 통해 급변하는 훈련체계 기술발전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날 KAI는 고객 요구도에 따른 맞춤형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 공급계약도 동시에 진행했다.

바로텍시너지와는 VR(가상현실)을 적용해 G포스(중력가속도)를 체감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개발용 영상시스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한길씨앤씨㈜와는 기초비행 헬기 시뮬레이터 개발용 영상시스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KAI 관계자는 "메타버스 기반의 차세대 가상훈련체계는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다"며 "항공은 물론 비항공 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