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손경식 "'주52시간제 유연화' 정부 추진의사 있어..주 92시간은 오해"

최희정 입력 2022. 06. 28. 10:36 수정 2022. 06. 28. 10:47

기사 도구 모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8일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정부는 추진 의사가 있다며, '주 92시간 근무'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경총회관에서 열린 '추경호 경제부총리 초청 경총 정책간담회'가 끝난 뒤 '정부가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추진 의사가 있는지' 묻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면서 "주 92시간 일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오해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추경호 경제부총리 초청 경총 정책간담회' 개최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추경호(오른쪽) 경제부총리가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을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8일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정부는 추진 의사가 있다며, '주 92시간 근무'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경총회관에서 열린 '추경호 경제부총리 초청 경총 정책간담회'가 끝난 뒤 '정부가 주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추진 의사가 있는지' 묻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면서 "주 92시간 일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오해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23일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통해 현재 주 단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노사 합의를 거쳐 '월 단위'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노동계는 근로자들이 1주일에 92시간 근무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노동 개악'이라고 반발했다. 현행법에 따라 최대 연장근로 시간(약 52시간)을 한 주에 몰아서 사용하면, 노동자는 일주일에 약 92시간(40+52시간) 근무할 수도 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4일 출근길 회견에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 "보고를 못 받았다"고 말해 대통령실과 정부 간에 혼선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25일 "윤 대통령의 발언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12시간 연장근로의 월 단위 전환 내용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님'을 밝힌 것"이라는 입장문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손 회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기업들의 애로사항으로 '최저임금' 문제를 들고, 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이 나서서 잘해줘야 되는 거 아니냐, 정부가 다 이래라 저래라 하는 시대는 아니지 않느냐가 중요한 초점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기업이 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조금이라도 돕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