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구름 이불'에 덮여 축축..서울, 사상 첫 '연이틀 6월 열대야'

박상현 기자 입력 2022. 06. 28. 10:39 수정 2022. 06. 28. 1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8일 새벽 서울 일 최저기온이 25.8도를 기록하며 역대 가장 무더운 6월 밤으로 기록됐다. 사진은 서울의 야경. /뉴스1

뜨겁고 축축한 밤이 이어지고 있다. 28일 서울, 수원, 대전 등이 사흘 연속 ‘6월 일 최저기온’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사상 첫 ‘6월 열대야’가 찾아온 서울은 연이틀 열대야가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서울 일 최저기온은 오전 4시 13분 25.8도를 기록, 전날(25.4도)보다 0.4도 오르며 역대 6월 중 가장 더운 밤으로 기록됐다. 지난 26일 24.8도로 25년 만에 최고치 기록을 작성한 데 이어 사흘 연속으로 기온이 점차 더 올라 연일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서울이 6월에 이틀 연속 열대야(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겪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처럼 수원과 대전도 이날 각각 일 최저기온이 27.7도, 27.4도를 기록해 사흘 연속으로 6월 일 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바뀌었다. 강원 원주·춘천, 경기 파주, 충북 청주·충주 역시 28일이 가장 무더웠던 6월 밤이었다.

전국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경기 이천·양평, 강원 강릉, 세종, 전북 전주·군산·부안, 광주, 경북 안동·포항·구미, 경남 밀양, 제주 등이 한밤 무더위에 잠을 설쳐야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덥고 습한 남서풍이 지속해서 불어오고, 두꺼운 구름대가 끼어 ‘이불 효과’를 내면서 지표면의 열이 대기권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종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당분간 폭우와 폭염, 열대야가 이어질 전망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