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진중권 "장제원, 김종인 초청은 이준석 고립작전..신의 꼼수"

김명진 기자 입력 2022. 06. 28. 10:42 수정 2022. 06. 28. 1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도한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사로 초청된 것을 두고 “결국은 이준석 포위하겠다는 얘기”라며 “신의 꼼수”라고 말했다.

김종인(가운데)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장제원(왼쪽) 국민의힘 의원,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진 전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한판 승부’에 나와 “장제원, 안철수 연대, 거기다가 정진석 국회부의장, 그리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초청한 것은 이준석 대표가 딱 고립된 모양새다. 보기 안 좋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 의원이 주도하는 행사였다. 행사에는 이 대표를 제외한 권성동 원내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안철수 의원 등 총 58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진 전 교수는 이 행사에 대해 “사실상 계파 모임을 한 것”이라면서 “속이 너무 뻔히 보인다”고 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을 초청을 하려면 대표를 통해서 초청해서 말씀을 듣는다든지 다른 당에서도 오라고 한다든지 (할 수 있는데) 누가 봐도 이건 계파모임”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원래는 이준석 대표가 계속 김종인 위원장이랑 같이 가야 한다고 주장을 했지 않나. 그런데 그 얘기를 지금 윤핵관들이 그분을 모셔서 (직접) 쓴소리를 듣는다는 것은 ‘그 역할을 우리가 해 줄 게, 앞으로’ 하면서 노선의 관점에서도 좀 포위시킨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