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런던 거리에 손흥민 벽화.."우리 아들이 닮고 싶어해"

김자아 기자 입력 2022. 06. 28. 11:03 수정 2022. 06. 28. 11: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런던 거리에 등장한 손흥민 벽화./The Spurs Web 트위터

영국 런던의 한 거리에 영국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의 벽화가 등장했다.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스퍼스웹은 27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토트넘 스타의 놀라운 벽화가 공개됐다”며 손흥민 벽화를 공개했다. 사진을 찍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손흥민의 트레이드 마크 모습과 함께 그의 영문 이름과 등번호 7번이 담겼다.

그래피티 작가 그나셔가 손흥민 벽화를 작업 중이다./The Spurs Web 트위터

그래피티 작가 그나셔가 작업한 이 벽화는 영국 북런던의 스톤리 거리에 그려졌다. 그나셔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흥민 벽화 사진을 올리고 “내 아들 대니를 위한 것”이라며 “영국계 아시아인인 아들은 최초의 아시아인 득점왕 손흥민을 닮기를 열망한다”고 했다.

아시아 선수가 런던 거리에 벽화로 남겨진 건 이례적인 일이다. 토트넘 팬들은 온라인상에서 손흥민 벽화 사진을 빠르게 공유하며 환영을 표하고 있다.

이 벽화는 한 달간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작가 롭 화이트는 이 벽화를 촬영해 기록으로 남겼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EPL에서 23골을 터트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EPL 득점왕에 오른 건 최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