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아시아경제

[전쟁과 경영] 반도체 방패

이현우 입력 2022. 06. 28. 11:16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01년 미국의 정보기술(IT) 분야 전문가인 크레이그 에디슨은 '반도체 방패(Silicon Shield)'라는 이론을 처음으로 만들어냈다.

세계 주요 반도체 제조국인 대만이 반도체 패권을 장악하고 싶은 중국으로부터 군사적 위협을 받겠지만, 전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대만의 반도체 비중이 오히려 강력한 국가 방위 요소가 될 것이란 이론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3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 무인기(드론)에서 추출된 반도체 기판의 모습. 러시아군은 대러제재에 따른 반도체 부족으로 우크라이나 민가에서 노획한 가전제품을 분해해 얻어낸 반도체를 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이우(우크라이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지난 2001년 미국의 정보기술(IT) 분야 전문가인 크레이그 에디슨은 ‘반도체 방패(Silicon Shield)’라는 이론을 처음으로 만들어냈다. 세계 주요 반도체 제조국인 대만이 반도체 패권을 장악하고 싶은 중국으로부터 군사적 위협을 받겠지만, 전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대만의 반도체 비중이 오히려 강력한 국가 방위 요소가 될 것이란 이론이다.

대만에서 생산되는 반도체에서 산업용은 물론, 군용 반도체도 대부분을 의존 중인 미국과 유럽연합(EU)이 결코 대만이 무너지도록 내버려둘 수 없다는 게 이 반도체 방패의 핵심 이론이다. 특히 이번 우크라이나 침공 당시 세계 2위의 군사력을 보유했다던 러시아조차 반도체 부족으로 우크라이나 민가의 냉장고 속 기판까지 뜯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군용 반도체 확보는 각국 안보의 지상 과제로 떠올랐다.

미국은 오래전부터 이 군용 반도체 문제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지난 2011년 미 해군 헬리콥터에서 기체 결함을 일으키는 중국산 반도체가 대량으로 발견된 이후, 신뢰할 수 있는 군용 반도체 확보와 안전한 공급망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대만 TSMC와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내 공장 유치에 앞장서고, 반도체 지원법안 통과에 주력하는 이유도 그만큼 안보와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이다.

최신 첨단무기들 중 반도체 없이 돌아가는 무기는 소총을 제외하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한다. 무인기(드론), 자율주행 탱크, 자율주행 전투기까지 동원되는 현대전에서 반도체는 없어선 안될 필수적인 전략물자가 됐기 때문이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군사위성 등 우주공간에서 사용되는 무기들은 방사능과 고열을 견딜 특수 반도체가 들어가야 한다. ‘방사선 경화(Rad-Hard)’ 반도체라 불리는 이런 특수 전자장비들은 매우 민감한 군사기술이라 미국에서도 적성국가에 유출되는 것을 극도로 조심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서방이 주문하는 반도체의 92% 이상을 생산하는 대만을 어떻게든 사수하려드는 것에는 군용 반도체 문제가 도사리고 있는 셈이다.

이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담에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국 정상들이 함께 초청된 것도 이러한 반도체 방패 문제와 연관이 깊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경과를 살펴본 중국이 자칫 대만의 강제 병합을 목적으로 전쟁을 일으킬 경우, 안보는 물론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위기가 곧바로 터져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대만과 함께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국인 한국 역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다. 새 정부의 첫 외교무대가 될 이번 나토 정상회담에서 우리나라의 반도체 방패 역시 한층 단단해지길 기대해본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