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아시아초대석] "디지털 전환 스마트그린산단 2027년까지 25곳으로 확대"

김철현 입력 2022. 06. 28. 11:40

기사 도구 모음

"중소·중견기업이 산업단지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에 이런 기업들이 새로운 산업으로 전환할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는데 그 핵심은 디지털 전환이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이 산업단지의 시급한 과제로 꼽는 것 중 하나가 디지털 전환이다.

김 이사장이 산업단지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대표적인 사업인 '스마트그린산단'에 무게를 싣는 이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너지 혁신·휴먼 친화 함께 추진
김정환 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이 아시아경제와 인터뷰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중소·중견기업이 산업단지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기 때문에 이런 기업들이 새로운 산업으로 전환할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는데 그 핵심은 디지털 전환이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이 산업단지의 시급한 과제로 꼽는 것 중 하나가 디지털 전환이다. 세계 각국이 디지털 경제를 앞당기는 추세를 감안해 기업들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청년들을 제조현장으로 이끄는 해법도 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 센서와 사물인터넷, 5G 기술을 활용하는 디지털 전환은 산업 현장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데도 도움이 된다. 김 이사장이 산업단지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대표적인 사업인 ‘스마트그린산단’에 무게를 싣는 이유다.

28일 산단공에 따르면 올해 추가 지정된 부산녹산, 울산미포, 전북군산 산단을 포함해 총 10개 산단을 대상으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당초 2025년까지 총 15개 산단으로 확대하려던 계획에서 새 정부 국정과제를 통해 2027년까지 총 25개로 확대하는 것이 추가 목표로 설정됐다.

김 이사장은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은 디지털전환, 에너지혁신, 휴먼친화 산단 조성의 세 축을 중심으로 추진된다"며 "현재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 등 10대 대표 사업을 중심으로 단지별 특성화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성과도 나오고 있다. 사업 3년차인 지난해 말까지 7개 산단에 총 37개의 핵심인프라가 구축돼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1198건의 산단 입주기업의 디지털·친환경 전환을 지원했다.

김 이사장이 생각하는 디지털 전환은 단순한 생산공정의 디지털화가 아니라 제조공정, 제품, 비즈니스 모델 등 기업활동 전반에 걸친 스마트화를 통해 혁신을 창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한 열쇠는 결국 ‘데이터’에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우선 산업 현장의 생산, 물류, 에너지 등 유용한 데이터가 수집, 저장, 분석돼야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고 그 해법을 찾을 수 있다"며 "제조, 에너지 데이터를 똑똑하게 활용해야 융복합을 통한 혁신도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