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문재인 정부 NSC 사무처장 등 고발

안희재 기자 입력 2022. 06. 28. 12:00

기사 도구 모음

서해에서 북한군 총에 맞아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 유족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와 해양경찰청 관계자를 검찰에 추가 고발했습니다.

유족 측은 오늘(28일) 오전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과 '해경왕'으로 불렸다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A 행정관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앞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검토한 검찰은 내일 오후 유족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해에서 북한군 총에 맞아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 유족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와 해양경찰청 관계자를 검찰에 추가 고발했습니다.

유족 측은 오늘(28일) 오전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과 '해경왕'으로 불렸다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A 행정관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유족 측은 이들이 지난 2020년 중간 수사 결과 발표 당시 군과 해경을 압박해 '자진 월북' 결론으로 몰아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유족 측은 또 당시 수사 책임자였던 윤성현 남해해양지방경찰청장과 김태균 울산해양경찰서장도 고발했습니다.

유족 이래진 씨는 "이들에 대한 파면을 요구했는데도 보란 듯이 승진했다"며 "언론에 나와 동생을 월북자로 낙인찍은 사람들로, 즉각 직무 정지를 하고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검토한 검찰은 내일 오후 유족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