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與 반도체특위장' 양향자 "입당 아냐..무소속 새 모델 만들겠다"

안채원 기자 입력 2022. 06. 28. 14:4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28일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선을 그으며 "저는 무소속 의원으로서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특위 1차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나 민주당 입당을 염두에 두고 반도체 특위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무소속)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8/뉴스1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28일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선을 그으며 "저는 무소속 의원으로서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특위 1차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나 민주당 입당을 염두에 두고 반도체 특위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다.

양 의원은 '특위 활동을 시작으로 입당 관측이 나오고 있지 않나'라는 질문을 받고 "반도체에는 여야가 없다"며 "정파를 초월해서 기업을 초월하고 모든 걸 초월해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하기 때문에 저의 중립적인 입장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모든 의원분들이 편안하게 얘기하실 수 있는 입장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총선에서 어떻게 될 지 그건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양 의원은 추후 반도체산업 특위의 활동 방향에 대해 "첨단산업 기술 전략을 다뤘던 기존 법안들에 담기지 못했던 여러 사안들이 있다"며 "세제 지원, 인재 양성, 규제 개혁, 인프라 지원과 같은 부분들이 섬세하게 이번 특위의 결과로 (법안에) 담기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