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가장 못생긴 개, 가장 빠른 돼지를 가리는 이색 대회 [국경없는 영상]

강재연 입력 2022. 06. 28. 18:05 수정 2022. 07. 11. 15: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주 미국에선 동물 이색 대회가 열렸습니다.

6월 24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탈루마.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를 선발하는 대회('World's Ugliest Dog' contest)가 열렸습니다. 9마리의 경쟁견을 물리치고 17살 노견 '미스터 해피 페이스'가 우승을 차지했는데요.

미스터 해피 페이스는 차이니스 크레스티드 종으로, 입 밖으로 삐져나온 혀와 듬성듬성 난 머리털, 옆으로 기울어진 머리를 갖고 있습니다.

과거 주인에게 학대를 받다 보호소에 구조된 미스터 해피 페이스는 지난해 새 보호자에게 입양됐습니다.

보호자 제네다 베널리는 우승 소감에서 "내면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알아주어서 정말 기쁩니다. 저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개가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개를 가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 대회는 애완견을 사랑하고 입양을 장려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으며, 50여 년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한편, 6월 23일(현지시각)에 개막한 미국 뉴저지 주 이스트러더퍼드의 박람회장(State Fair Meadowlands)에서는 '돼지 경주(Royal Racers)'가 열렸습니다.

경주 운영자 파멜라 로자이어에 따르면, 경주를 하는 동안 관객들 중에선 각각 돼지를 선택해 응원을 하고, 그들이 응원하는 돼지가 경주에서 이기면 상품을 받습니다.

약 55미터의 트랙을 달리는 여러 종의 돼지들. 결승선을 통과한 돼지에게는 크림이 가득 찬 쿠키가 상으로 주어집니다.

이 경기는 7월 15일까지 진행됩니다.

YTN 강재연 (jaeyeon91@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