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등짝 스매싱' 줄리아니 "죽을 뻔했다"

박영서 입력 2022. 06. 28. 18:2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한 시민에게 등짝을 얻어맞은 루디 줄리아니(사진) 전 뉴욕시장이 "죽을 뻔 했다"면서 가해자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자신을 공격한 시민이 자신을 죽일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성의 낙태권에 대해 반대 입장을 천명해온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자신을 공격한 것은 지난 24일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의 영향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P 연합뉴스

미국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한 시민에게 등짝을 얻어맞은 루디 줄리아니(사진) 전 뉴욕시장이 "죽을 뻔 했다"면서 가해자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자신을 공격한 시민이 자신을 죽일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78세로 고령자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내가 땅으로 넘어졌다면 죽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전날 공화당 뉴욕주지사 후보 당내 경선에 도전한 아들 앤드루의 선거 운동차 뉴욕 스탠턴 아일랜드의 슈퍼마켓을 방문했다가 공격을 받았습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을 보면 슈퍼마켓에서 일한다는 39세의 남성이 손바닥으로 줄리아니 전 시장의 등짝을 친 뒤 욕설을 했습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자신을 친 뒤 "너 때문에 여성들이 죽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경찰(NYPD)은 사건 직후 이 남성을 2급 폭행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해당 남성은 변호인을 통해 "때린 것이 아니다. 슬쩍 '툭' 건드렸을 뿐 부상을 입힐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성의 낙태권에 대해 반대 입장을 천명해온 줄리아니 전 시장은 가해자가 자신을 공격한 것은 지난 24일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의 영향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50년간 정치를 하면서 이런 공격을 당한 적은 없었다"며 "가해자가 실형을 살지 않는다면 미국은 무법자들이 판 쳤던 서부 시대처럼 될 것이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손바닥으로 맞은 등 부위가 쑤시고 부었다"면서 "조만간 병원에서 영구적인 장애 발생 가능성에 대한 검진을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검사 출신인 줄리아니 전 시장은 1990년대에 뉴욕 시장을 지냈습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됩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지난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경합주에서 50건이 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한 바 있지요.

또한 그는 지난 2021년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 때 지지자들을 선동한 혐의로 연방 수사당국과 연방의회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건으로 그는 뉴욕주 변호사 면허를 정지당했습니다. 게다가 각종 성희롱 논란에 휩싸여 비판을 받은 전력도 있습니다. 이같은 그릇된 행보로 그는 정계에서 퇴출된 상태입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