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오토바이로 이동하던 시리아 테러범, 미군 드론 미사일에 사망

윤태희 입력 2022. 06. 28. 18:26

기사 도구 모음

시리아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던 이슬람 무장조직 지도자를 미군이 드론 공격으로 사살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동 지역을 담당하는 미 중부사령부는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이날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조직 후라스 알딘의 고위 지도자 아부함자 알예메니를 사살했다고 밝혔다.

미 당국자는 "알예메니가 미군의 드론이 발사한 헬파이어 R9X 미사일 2기에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미군의 리퍼 드론 모습. (사진=미 공군)

시리아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던 이슬람 무장조직 지도자를 미군이 드론 공격으로 사살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동 지역을 담당하는 미 중부사령부는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이날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조직 후라스 알딘의 고위 지도자 아부함자 알예메니를 사살했다고 밝혔다.

무장조직 후라스 알딘의 고위 지도자 아부함자 알예메니로 추정되는 남성의 모습.

후라스 알딘은 21세기 최악의 테러로 꼽히는 9·11 테러의 주범인 알카에다의 비공식 지부다. 미 정부는 2019년 후라스 알딘의 지도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5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닌자 미사일에 파괴된 오토바이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중부사령부는 “알예메니는 폭격 당시 혼자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었다. 현재까지 민간인 사상자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알예메니의 사망으로, 알카에다는 미국 시민과 협력국들, 전 세계의 무고한 사람들을 공격할 계획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당국자는 “알예메니가 미군의 드론이 발사한 헬파이어 R9X 미사일 2기에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닌자 미사일의 모식도. (사진=찰스 리스터 트위터)

‘닌자 미사일’이란 별칭이 붙은 헬파이어 R9X 미사일은 표적을 화약으로 폭파하는 대신 충돌하기 직전 6개 칼날을 내리꽂아 대상을 살해한다. 이 무기는 폭발로 인한 민간인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리퍼 드론에 장착돼 작전에 투입되는 사례가 늘었다.

2020년 9월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닌자 미사일에 파괴된 자동차의 모습. (사진= 트위터 @natsecjeff)

미군은 닌자 미사일로 2017년 오사마 빈라덴의 사위였던 아부 알카이르 알마스리를 제거했다. 이후 2020년에는 하라스 알딘의 수장 역할을 했던 칼레드 알아루리와 알카에다 간부 2명이 각각의 작전에서 닌자 미사일의 공격으로 숨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