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기자협회보

BH 청와대 그 마지막 15일 - 남궁창성 강원도민일보 서울본부장

한국기자협회 입력 2022. 06. 28. 23:18

기사 도구 모음

이 책은 청와대 마지막 15일과 용산 대통령실 하루의 기록이다.

2008년 7월부터 14년간 청와대를 출입한 저자는 대통령실이 북악에서 용산으로 옮겨가는 시간과 동행하며 신구 정권의 갈등과 충돌이 우리에게 준 교훈을 기록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을 앞둔 2022년 4월25일부터 윤석열 당선인이 제20대 대통령에 취임한 5월10일까지, 15일을 하루씩 나눠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신/새로 나온 책]

이 책은 청와대 마지막 15일과 용산 대통령실 하루의 기록이다. 2008년 7월부터 14년간 청와대를 출입한 저자는 대통령실이 북악에서 용산으로 옮겨가는 시간과 동행하며 신구 정권의 갈등과 충돌이 우리에게 준 교훈을 기록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을 앞둔 2022년 4월25일부터 윤석열 당선인이 제20대 대통령에 취임한 5월10일까지, 15일을 하루씩 나눠 기록했다. 짧다면 짧을 수 있는 15일의 하루하루가 꼼꼼히 담겨 있다. 저자에 따르면 이 시기는 한편에선 ‘검수완박’이, 다른 한편에선 집무실 용산이전이 완결됐던 시기다. 그 과정에서 있었던 신구 정권 간 대립과 충돌, 비방전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저자는 서문에서 “흑백 영화의 마지막 장면처럼 순간순간 빠르게 사라져 가는 청와대 모습과 그 사람들을 기억하고 싶었다”고 했다. 선인

copyrightⓒ 기자협회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