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1

희한하고 희귀한 조선에 대한 시선..1만 1천 권의 조선 [신간]

조재현 기자 입력 2022. 06. 29. 06:06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에 대해 서구인들이 남긴 기록, 특히 개항기 전후의 조선을 소개하는 책들은 국내에도 상당수 번역·출간됐다.

그러나 '페이지 수가 너무 많아서', '우리나라에 대한 이야기는 단 몇 줄에 불과해서' 등등 다양한 이유로 소개되지 못한 책들도 여전히 많다.

우리나라가 등장하는 부분이 단 한 줄 혹은 몇 문장에 그치는 경우라도, 서구인들의 고정관념과 이해관계가 덧씌워진 채 왜곡되기 일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만 1천 권의 역사.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우리나라에 대해 서구인들이 남긴 기록, 특히 개항기 전후의 조선을 소개하는 책들은 국내에도 상당수 번역·출간됐다.

그러나 '페이지 수가 너무 많아서', '우리나라에 대한 이야기는 단 몇 줄에 불과해서' 등등 다양한 이유로 소개되지 못한 책들도 여전히 많다.

그런데 이 고서들 속 조선에 대한 기록은 오류가 난무한다. 우리나라가 등장하는 부분이 단 한 줄 혹은 몇 문장에 그치는 경우라도, 서구인들의 고정관념과 이해관계가 덧씌워진 채 왜곡되기 일쑤다.

막연한 동경이나 미화 혹은 무의식적인 혐오, 폄하의 틀을 벗어던지지 못해 마주하기 불편한 기록도 적지 않다.

신간 '1만 1천 권의 조선'은 소설가 김인숙이 도서관 명지-LG한국학자료관에 소장된 1만1000여권의 자료를 연구한 후 펴낸 것이다.

저자는 구부러지고 빗겨나간 서구인들의 시선을 있는 그대로 소개한다.

당시 서구인들에게 비친 우리의 모습, 그 책을 만든 인물들과 그들이 살았던 시대, 그리고 그 주변부의 이야기까지 역사 속 사실들을 섬세하고 명민한 시선, 작가적 상상력으로 포착해낸다.

또 한 가지 저자가 공을 들여 소개하는 부분은 이런 고서들이 가진 물성 그 자체다.

실제로 저자는 120여장에 가까운 고서 사진들을 직접 촬영해 수록함으로써 쉽게 접하기 힘든 고서의 숨결을 느끼도록 했다.

◇ 1만 1천 권의 조선-타인의 시선으로 기록한 조선, 그 너머의 이야기 / 김인숙 지음 / 은행나무 / 2만2000원

cho8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