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尹대통령, 국제 외교무대 데뷔..옆에는 '흰색 드레스' 김건희 여사

마드리드(스페인)=박종진 기자 입력 2022. 06. 29. 09:02 수정 2022. 06. 29. 09:1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에서 외교무대에 공식 데뷔했다.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초청돼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이후 김 여사는 만찬장으로 향했고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마드리드=AP/뉴시스] 윤석열(가운데)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국왕이 주최한 환영 만찬장에 도착해 입장하고 있다. 2022.06.29.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에서 외교무대에 공식 데뷔했다.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초청돼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 마련된 만찬장에 검은색 정장에 금빛 넥타이 차림으로, 김 여사는 흰색 드레스에 흰 장갑을 끼고 입장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먼저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들을 맞이하던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악수했다. 윤 대통령이 스페인 국왕과 악수를 나누는 동안 김 여사는 한발 뒤로 물러나 기다렸다가 스페인 국왕 부인과 국왕 순서로 악수했다.

스페인 국왕은 윤 대통령에게 "취임을 축하한다"라고 했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고개를 숙여 감사를 나타냈다. 이후 김 여사는 만찬장으로 향했고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정상 중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입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과 인사하고 곧이어 단상 중앙으로 몸을 돌렸다. 단상 중앙으로 향하기 직전에 윤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악수한 첫 정상은 윤 대통령이었다. 지난달 한국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두 정상의 우의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드리드=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쳐) 2022.6.29/뉴스1


한편 윤 대통령은 만찬장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처음으로 만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며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이날 만찬장에서 두 정상의 대화는 3~4분 정도 이어졌고 두 정상은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

(마드리드=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만찬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쳐) 2022.6.29/뉴스1

마드리드(스페인)=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