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우크라 쇼핑몰 "공습사이렌 울려도 영업 계속" 지시..전쟁 불감증?

권윤희 입력 2022. 06. 29. 17:51

기사 도구 모음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 문은 닫지 않는다." 23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암스토르 쇼핑몰 경영진이 직원들에게 보낸 문자다.

그리고 나흘 뒤, 러시아의 미사일 테러로 쇼핑몰은 폐허가 됐고 직원과 손님 수십 명이 죽거나 다쳤다.

28일 가디언에 따르면 암스토르 쇼핑몰 경영진은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은 영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28일 가디언에 따르면 암스토르 쇼핑몰 경영진은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은 영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경영진은 “오늘부터,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 문을 닫지 않는다. 쇼핑몰은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쉬지 않고 영업한다”고 밝혔다.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 문은 닫지 않는다.” 23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암스토르 쇼핑몰 경영진이 직원들에게 보낸 문자다. 그리고 나흘 뒤, 러시아의 미사일 테러로 쇼핑몰은 폐허가 됐고 직원과 손님 수십 명이 죽거나 다쳤다. 우크라이나에 ‘전쟁 불감증’이 퍼진 건 아닌지 우려되는 지점이다.

28일 가디언에 따르면 암스토르 쇼핑몰 경영진은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은 영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영진은 “오늘부터,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려도 쇼핑몰 문을 닫지 않을 것이다. 쇼핑몰은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쉬지 않고 영업한다”고 공지했다. 가디언은 최소 5명의 직원이 해당 문자를 받은 걸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사실상 공습경보 사이렌을 무시하라는 지시였다.

27일(현지시간) 오후 3시 51분쯤 러시아군이 투폴례프(Tu)-22M에서 쏜 순항미사일 X-22 두 발이 우크라이나 폴타바주 크레멘추크시 암스토르 쇼핑몰로 떨어지는 모습이 근처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이런 ‘전쟁 불감증’은 끝내 인명 손실로 이어지고 말았다. 27일 오후 3시 51분쯤 러시아군이 투폴례프(Tu)-22M에서 쏜 순항미사일 X-22 두 발이 쇼핑몰을 강타하면서 18명이 죽고 61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26명은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실종자도 최소 36명으로 집계됐다.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렸지만, 대부분 지하 벙커로 대피하지 않거나 대피하지 못하다가 화를 당했다. 직원들 입장에선 경영진 지시도 있고, 대피하지 않는 손님들도 많으니 자리를 지킬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

이에 대해 쇼핑몰 내 운동복 매장 직원 예브헤니아 세묘노바(38)는 “손님들이 나가기를 기다려야 했다”고 설명했다.

세묘노바는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렸을 때 우리 매장에는 손님이 없었고 나는 폭발 2분 전 건물을 나왔다. 운이 좋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슈퍼마켓 같은 다른 큰 매장에서 일하는 동료 직원들은 손님이 나가기를 기다려야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어 “개전 초기에는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리면 모든 매장이 영업을 중단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전쟁에 익숙해졌고, 사이렌을 무시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불행히도 이런 일은 어제도 일어났고, 내 동료와 친구들 몇몇이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안타까워했다.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한 병원에서 쇼핑몰 폭격 생존자 부부가 손을 잡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쇼핑몰 폭격 생존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EPA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폴타바주 크레멘추크시립병원에서 간호사가 쇼핑몰 생존자를 휠체어에 태워 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비슷한 증언은 또 있었다. 로이터는 쇼핑몰에서 장을 보던 많은 손님이 실제 미사일이 떨어지리라고는 상상조차 못 했으며, 공습경보 사이렌을 무시했다고 전했다. 로만(28)이라는 이름의 청년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사이렌 소리가 나자 쇼핑몰 직원 일부가 지하로 대피했다. 하지만 다른 많은 손님은 쇼핑을 계속했다”고 증언했다.

다만 우크라이나의 전쟁 불감증을 거론하기 이전에, 민간 시설을 대상으로 한 러시아의 군사 공격 자체가 지탄받아 마땅한 ‘테러’임에는 변함이 없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쇼핑몰을 공격한 러시아를 “세계에서 가장 큰 테러 조직”으로 규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8일 원격 화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여해 “러시아의 침공은 유엔에서 ‘테러리스트 국가’의 법적 정의를 명기하고 그런 국가를 처벌할 필요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테러국가(러시아)의 권위를 박탈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엔이 특별대표나 아니면 사무총장을 보낼 것을 제안한다. 독립적으로 관련 정보를 확인하면 이것이 정말로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이라는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쇼핑몰 조준 폭격 사실을 부인했다. 타스 보도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 보관소를 미사일로 공격했을 뿐이다. 무기 보관소에 있던 탄약이 폭발하면서 쇼핑몰로 불이 번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출처=우크라이나 국가비상대책본부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