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타 팀이었는데' 실언 루카쿠, "인자기 감독님과 시즌 내내 연락"

이형주 기자 입력 2022. 06. 30. 04:41 수정 2022. 06. 30. 07:09

기사 도구 모음

로멜루 루카쿠(29)가 또 다시 실언을 했다.

인터 밀란은 30일 공식 SNS에 스티븐 장 CEO가 루카쿠와 함께하며 "빅 보이(덩치 큰 선수)가 복귀하게 됨을 알리게 됐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30일 인테르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루카쿠는 팀 복귀 이유에 대해 "팬들과 동료들을 향한 애정이 하나의 요소였습니다, 시모네 인자기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도 고려했고요. 사실 지난 시즌 내내 그와 연락을 유지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첼시 FC서 인터 밀란으로 임대를 가게 된 로멜루 루카쿠.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로멜루 루카쿠(29)가 또 다시 실언을 했다. 

인터 밀란은 30일 공식 SNS에 스티븐 장 CEO가 루카쿠와 함께하며 "빅 보이(덩치 큰 선수)가 복귀하게 됨을 알리게 됐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루카쿠는 "포르자 인테르(인테르 파이팅!)"을 외치며 복귀를 알렸다. 곧바로 인테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루카쿠를 첼시 FC서 1년 임대로 데려왔다"라고 밝혔다. 

1억 1,500만 유로(€115m, 한화 약 1,556억 원)라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로 2021년 여름 루카쿠를 인테르서 영입했던 첼시다. 단 한 시즌 만에 그를 다시 내보내며 막심한 손해를 보게 됐다. 

장본인인 루카쿠지만 실언을 멈출 줄을 몰랐다. 30일 인테르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루카쿠는 팀 복귀 이유에 대해 "팬들과 동료들을 향한 애정이 하나의 요소였습니다, 시모네 인자기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도 고려했고요. 사실 지난 시즌 내내 그와 연락을 유지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직전 시즌은 명백히 첼시 소속이었던 루카쿠다. 본인의 팀에 열중해도 모자란 판에 다른 팀 감독과 연락하며 복귀를 노렸다는 뜻이 된다. 설령 사실이고, 다른 선수들도 그런 경우가 간혹 있다고 한들 자신의 입으로 이를 말하는 선수는 드물다. 명백한 실언이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