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데 용 맨유행, 최종장..주말 OT서 발표 가능 (獨 스카이 스포츠)

이형주 기자 입력 2022. 06. 30. 05:59

기사 도구 모음

마침내 최종장인 것으로 보인다.

독일 언론 <스카이 스포츠 독일> 은 30일 "에릭 텐 하흐 감독이 프랭키 데 용을 매우 원했고, 결국 그를 데려올 것이다. 데 용은 현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합류 직전인 상황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주말에 맨유 홈인 올드 트래포드(OT)에서 그의 영입을 발표할 계획이 있는 상태다"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C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프렝키 데 용.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마침내 최종장인 것으로 보인다. 

독일 언론 <스카이 스포츠 독일>은 30일 "에릭 텐 하흐 감독이 프랭키 데 용을 매우 원했고, 결국 그를 데려올 것이다. 데 용은 현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합류 직전인 상황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주말에 맨유 홈인 올드 트래포드(OT)에서 그의 영입을 발표할 계획이 있는 상태다"라고 보도했다. 

지난 28일 공영 언론 BBC를 필두로 <스카이 스포츠>, <미러>, <디 애슬래틱> 등 복수 언론이 28일 "맨유는 6,500만 유로(€65m, 한화 884억 원)의 이적료에 보너스(α)로 FC 바르셀로나와 프랭키 데 용(25) 이적에 대한 전반적인 합의를 이뤘다"라고 보도했다. 스페인 언론 ESPN 스페인 등도 개인합의에는 의문을 품었지만 이적료 합의에 가까움을 전한 바 있다. 

여기에 독일 언론 역시 함께하면서 데 용의 맨유행이 더 가속화되는 것으로 보인다. 1997년생의 네덜란드 미드필더인 데 용은 월드 클래스로 재목으로 꼽히고, 위기의 맨유로 향한다면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받고 있는 상황이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