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투헬도 분노하게 한 루카쿠, 경악스러운 이적 전말 (디 애슬래틱)

이형주 기자 입력 2022. 06. 30. 07:10

기사 도구 모음

토마스 투헬(48) 감독까지 분노할 수 밖에 없었던 로멜루 루카쿠(29)의 그간 행적이었다.

인터 밀란은 30일 공식 SNS에 스티븐 장(30) CEO가 루카쿠와 함께하며 "빅 보이(덩치 큰 선수)가 복귀하게 됨을 알리게 됐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디 애슬래틱> 에 따르면 투헬 감독은 굉장히 분노했으며, 1월 리버풀 FC전 훈련을 앞두고 전 선수를 불러모아 '클럽과 이야기되지 않은 인터뷰를 하지 말라'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마스 투헬 첼시 FC 감독.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토마스 투헬(48) 감독까지 분노할 수 밖에 없었던 로멜루 루카쿠(29)의 그간 행적이었다. 

인터 밀란은 30일 공식 SNS에 스티븐 장(30) CEO가 루카쿠와 함께하며 "빅 보이(덩치 큰 선수)가 복귀하게 됨을 알리게 됐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루카쿠는 "포르자 인테르(인테르 파이팅!)"을 외치며 복귀를 알렸다. 곧바로 인테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루카쿠를 첼시 FC서 1년 임대로 데려왔다"라고 밝혔다. 

1억 1,500만 유로(€115m, 한화 약 1,556억 원)라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로 2021년 여름 루카쿠를 인테르서 영입했던 첼시다. 단 한 시즌 만에 그를 다시 내보내며 막심한 손해를 보게 됐다. 

같은 날 영국 언론 <디 애슬래틱>은 루카쿠의 인테르 임대 복귀에 맞춰 이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 안에 담긴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첼시 FC서 인터 밀란으로 임대가 확정된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 사진|뉴시스/AP

루카쿠의 이적에 있어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은 이탈리아 언론 <스카이 스포츠 이탈리아>와의 인터뷰였다. 해당 인터뷰는 11월 28일날 촬영돼 비공개로 유지되다 12월 31일 공개됐다. 이 안에는 "나는 행복하지 않다", "언젠가 인테르로 돌아가고 싶다" 등 파격적인 내용이 담겨 논란이 됐다. 

당시 영국 언론 <풋볼 런던>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투헬 감독은 평정을 유지하며 "필요하지 않은 소음을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문맥에 벗어나 헤드라인을 만드는 것은 쉽고 그가 의미한 바가 아닌 내용이 기사화됐을 수 있다"라고 넘겼다. 

하지만 <디 애슬래틱>에 따르면 투헬 감독은 굉장히 분노했으며, 1월 리버풀 FC전 훈련을 앞두고 전 선수를 불러모아 '클럽과 이야기되지 않은 인터뷰를 하지 말라'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카쿠의 기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루카쿠는 당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에 합류한 것임에도 자신을 팀 동료들보다 높이 치며 으스대는 태도를 보였다. 또 1월 1일 새해 배너에 자신의 사진이 작게 들어간 것에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일이 쌓여 그는 신뢰를 잃었고 결국 팀을 떠나게 됐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