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토타임즈

쌍용차, "패밀리룩 포기하고 제품별 개성 추구"

입력 2022. 06. 30. 08:00 수정 2022. 06. 30. 10:12

기사 도구 모음

 -각 차종별 고유 디자인 적용 예정 쌍용차가 평택 본사에서 열린 디자인 비전 및 철학 설명회를 통해 지금까지 추진해 왔던 패밀리룩을 버리고 개별 제품의 디자인을 부각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9일 열린 설명회에서 디자인 총괄 이강 상무는 "무쏘와 코란도 등 쌍용차는 위대한 유산이 있다"며 "예전뿐 아니라 지금도 우리의 갈 길은 해리티지를 지키면서 정신을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각 차종별 고유 디자인 적용 예정

 쌍용차가 평택 본사에서 열린 디자인 비전 및 철학 설명회를 통해 지금까지 추진해 왔던 패밀리룩을 버리고 개별 제품의 디자인을 부각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9일 열린 설명회에서 디자인 총괄 이강 상무는 "무쏘와 코란도 등 쌍용차는 위대한 유산이 있다"며 "예전뿐 아니라 지금도 우리의 갈 길은 해리티지를 지키면서 정신을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 도약해야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구체적으로는 쌍용차 패밀리룩은 더 이상 적합하지 않다며 차종별로 각각의 특성을 살린 서로 다른 디자인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쌍용차가 표현하고자 하는 강인함은 동일하게 적용해 나가면서 고유 개성을 살린 제품을 선보여 소비자 선택폭을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라인업을 대상으로 한 디자인 개선 의지도 나타냈다. 입문형 제품인 티볼리는 조금 더 트렌디하면서 세련미를 갖춘 모습으로 재 탄생할 예정이다. 또 여성 소비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포인트를 추가해 잠재 소비층 발굴 및 확대에도 견인한다. 코란도는 예전 해리티지를 계승하는 방향으로 잡았다. 젊고 자유분방한 이미지에 초점을 맞춰서 아이코닉한 요소를 집어넣어 신형(코드명: KR-10)을 만들 계획이다. 

 이 외에 토레스는 세련된 터프함을 모티브로 삼았다. 도심과 아웃도어 어느 곳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차를 목표로 한다. 또 렉스턴은 중후하면서도 터프한 남성의 이미지를 디자인에 적용하며 렉스턴 스포츠 시리즈는 진정한 남성적 느낌을 차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강 상무는 "렉스턴 스포츠의 경우 향후 전기 픽업 형태로 업데이트해 나갈 것"이라며 "전동화 전환 시점에도 SUV 전문 브랜드의 강인한 모습과 디자인 철학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쌍용차는 브랜드 키워드를 '어드벤처'로 잡고 소비자가 모험으로 가는 여정에서 함께하는 차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변화의 첫 시작은 토레스이며 향후 신차 및 기존 제품 대상으로 재정비를 거쳐 상품성을 높이고 경영 정상화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자동차 전문 매체 1위 오토타임즈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