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삼성엔지니어링, 베트남 수처리업체 지분 인수.. 동남아 물시장 진출 박차

연지연 기자 입력 2022. 06. 30. 09:19 수정 2022. 06. 30. 09:23

기사 도구 모음

삼성엔지니어링이 베트남 수처리업체 지분을 인수하면서, 동남아 물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9일 베트남 수처리업체 디앤피 워터(DNP Water) 지분 24%를 약 527억원(미화 4100만 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디앤피 워터는 베트남 지역 상수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으로, 베트남 민간기업으로는 최대규모의 수처리업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엔지니어링이 베트남 수처리업체 지분을 인수하면서, 동남아 물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9일 베트남 수처리업체 디앤피 워터(DNP Water) 지분 24%를 약 527억원(미화 4100만 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베트남 인터콘티넨탈 하노이 랜드마크 호텔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삼성엔지니어링 강규연 부사장과 디앤피 워터 응오 득 부(Ngo Duc Vu) 회장 등 각사 경영진과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양기성 과학기술정보통신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손동엽 베트남 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강규연 부사장(가운데)과 디앤피 워터 응오 득 부(Ngo Duc Vu) 회장(오른쪽), 디앤피 홀딩스(DNP Holding) 응우엔 반 휴(Nguyen Van Hieu) 사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디앤피 워터 지분은 삼성엔지니어링이 24%, 디앤피 홀딩스(DNP Holding)가 53%, 그 외 23% 등으로 구성된다.

디앤피 워터는 베트남 지역 상수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으로, 베트남 민간기업으로는 최대규모의 수처리업체다. 플라스틱 배관 제조업체인 베트남 DNP(Dong Nai Plastic) 그룹으로부터 2017년 분사했으며, 이 후 베트남 정부의 기존 상수 민영화 자산 매입과 신규 사업 개발을 통해 상수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동남아 수처리 시장은 최근 경제 발전 등으로 차관 사업 위주에서 민간 주도 시장으로 전환되고 있다. 특히 베트남은 빠른 도시화와 낮은 인프라로 수처리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삼성엔지니어링은 베트남을 동남아 수처리 시장의 거점으로 삼고,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