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미국 떠난 러시아선 중국이 맹호?..中차, 러시아 시장 노린다

입력 2022. 06. 30. 09:41

기사 도구 모음

미국과 서방의 러시아 제재가 본격화되면서 러시아에서는 때아닌 중국산 자동차가 호황을 얻을 것이라는 기대가 고조됐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서방의 러시아 제재와 외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 부족 등을 이유로 신차 구매를 고려 중인 러시아 국민 중 절반 가량이 중국산 자동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9일 이 같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미국과 서방의 러시아 제재가 본격화되면서 러시아에서는 때아닌 중국산 자동차가 호황을 얻을 것이라는 기대가 고조됐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서방의 러시아 제재와 외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 부족 등을 이유로 신차 구매를 고려 중인 러시아 국민 중 절반 가량이 중국산 자동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9일 이 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매체 RBC가 러시아 오트크리티에 은행(Otkritie)의 최근 조사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결과를 활용, 자차를 소유한 러시아 국민 중 약 46%가 신체 교체 시 중국산 자동차를 구매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유럽과 미국, 일본 등의 국가들이 러시아로 향하는 화물선을 일체 중단시켰고, 이 같은 서방 세력의 일방적인 러시아 제재가 결과적으로 각 국가의 자동차 수출에 큰 타격을 입히게 될 것이라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은 것이다. 

실제로 러시아 오트크리티에 은행(Otkritie)이 집계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46%가 향후 신차 구입 시 중국산 브랜드 자동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으며, 2%는 이미 중국산 자동차를 구매한 상태라고 했다. 17%의 응답자는 아직 어느 국가의 자동차를 구입할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또, 이번 조사 결과, 자차를 보유한 러시아 국민 중 절반이 넘는 53%가 서방 국가의 일방적인 제재가 러시아 자동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력을 경험했으며, 자동차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부품 부족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가운데 응답자의 약 36%는 ‘자동차 보험료가 이전보다 크게 상승했다’고 답변했다. 그 외에도 ‘자동차 부품 공급 부족 문제로 곤란한 처지에 놓였던 경험이 있다’(22%), ‘자동차 대출 서비스가 금지돼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4%) 등의 다양한 불편 사례가 접수됐다. 

또, 조사에 참여했던 응답자의 상당수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으로 인해 향후에도 신차 공급 부족 문제는 심각해지는 반면 중고차 거래 물량이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응답자의 약 78%는 유럽산 브랜드 자동차가 빠른 시일 내에 러시아 시장에 재진입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약 10%의 응답자는 유럽산 자동차가 전쟁 이전 수준으로 러시아 시장에 복귀하기는 영원히 불가능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에 힘을 실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자동차 시장 분석기관 아프토스타트(Avtostat) 역시 러시아 국민 1600명이 참여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 약 40.7%의 응답자가 향후 중국 브랜드 자동차를 구매하겠다고 회신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 데니스 만투로프는 러시아 산업통상부가 서방 국가 자동차 브랜드의 러시아 시장 이탈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자동차로 대체하는 등의 대응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을 암시한 바 있다. 

한편, 중국 매체 보도에 따르면 중국산 자동차의 러시아 신차 시장 점유율은 약 6.8% 수준이며 중국산 자동차를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볼고그라드, 니즈니노브고로드 등 대도시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