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의료과실, 소송 시작도 이렇게 힘든가요?" 10년 만에 열린 첫 재판 [여기는 남미]

입력 2022. 06. 30. 10:36

기사 도구 모음

우여곡절 끝에 의료과실 소송을 시작한 아르헨티나 여자의 사연이 현지 언론에 소개됐다.

하지만 수술을 마치고 나온 아들을 본 아나는 깜짝 놀랐다.

아나가 자초지종을 따지자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내가 그만 실수를 했다. 왼손을 오른손으로 착각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아나는 "과학수사대의 의사들을 찾아갔지만 매번 나중에 다시 오라고 퇴짜를 받았다"면서 의사를 상대로 소송을 한다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 줄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자료사진

우여곡절 끝에 의료과실 소송을 시작한 아르헨티나 여자의 사연이 현지 언론에 소개됐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첫 공판에 참석한 아나. 불굴의 의지를 가진 엄마로 불리고 있는 그는 29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제라도 정의가 실현된다면 바랄 게 없겠다"며 공정한 재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나와 그의 가족에게 악몽이 시작된 건 2012년 3월, 10년 전이다. 선천적으로 구부러진 엄지손가락을 갖고 태어난 아들은 카타마르카주(州)의 에바페론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당시 아들은 겨우 3살이었다. 아나는 "어릴 때 수술을 해 기형을 바로잡아줄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어린 아들이 수술실에 들어갈 때까지만 해도 아나는 수술을 무사히 마친 아들의 모습을 꿈꾸며 큰 걱정을 하진 않았다고 한다. 전신마취를 해야 하는 수술이었지만 손가락 수술이라 사고의 위험은 적을 것이라고 안심한 때문이었다. 

하지만 수술을 마치고 나온 아들을 본 아나는 깜짝 놀랐다. 엄지손가락이 구부러진 손은 왼손인데 아들은 오른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 

아나가 자초지종을 따지자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내가 그만 실수를 했다. 왼손을 오른손으로 착각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의사는 "이틀 후 다시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다. 

재수술을 놓고 고민한 아나는 "(의학적 상식이 없어) 당시엔 그냥 수술을 하려고 했는데 몇몇 의사들이 살짝 다가와 수술을 하지 말라고 조언해주었다"고 말했다. 또 전신마취를 해야 하는데 3살 어린아이에겐 위험할 수 있다고 귀띔을 해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아나는 수술을 포기했다. 그리고 어이없는 실수를 한 의사를 의료과실로 고소하려 했는데 이게 고난의 행군이 되어버렸다. 의사가 착각을 해 멀쩡한 손가락을 수술했다고 확인해줄 의사를 찾지 못해서다. 

심지어 경찰과학수사대조차 아나를 외면했다고 한다. 아나는 "과학수사대의 의사들을 찾아갔지만 매번 나중에 다시 오라고 퇴짜를 받았다"면서 의사를 상대로 소송을 한다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 줄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전국을 돌며 도움을 줄 의사를 수소문했고, 결국은 그런 의사를 찾아냈다. 마침내 21일 법원에선 의료과실 첫 공판이 열렸다. 의료과실 사고가 난 지 정확히 10년 만이다. 

3살이었던 아들은 이제 13살 청소년이 됐다. 아나는 "아이가 7년 동안 심리치료를 받았지만 아직 의료포비아를 갖고 있어 병원이라면 질색을 한다"고 말했다. 

아나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른 의사가 그 후로도 장장 10년간 의사생활을 하고 있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하며 "아들이나 나나 소송을 통해 원하는 건 딱 하나, 피해배상이 아니라 자격 없는 의사에 대한 면허정지"라고 강조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