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남미] 동에서 번쩍, 서에서 번쩍.. UFO는 중남미 투어 중?

입력 2022. 06. 30. 10:46 수정 2022. 06. 30. 13:21

기사 도구 모음

중남미 곳곳에서 미확인비행물체(UFO) 목격담이 잇따르고 있다.

현지 언론은 "동일한 비행물체를 봤다는 사람이 최소한 200여 명에 이른다"며 "최근에 목격된 UFO 중 가장 많은 목격자가 있는 사례가 될지 모른다"고 전했다.

중남미 UFO 연구가들은 "이런 특징을 볼 때 콜롬비아에서 목격된 UFO와 멕시코에 출현한 UFO가 동일한 것일 수도 있다"며 "보란 듯 사람들에게 모습을 드러낸 것도 동일 물체라고 추정할 수 있는 근거 중 하나"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콜롬비아 메데진 상공에서 목격된 미확인비행물체. 영상 캡처

중남미 곳곳에서 미확인비행물체(UFO) 목격담이 잇따르고 있다. 

그것도 같은 날 다른 나라에서 UFO를 봤다는 목격했다는 증언이 꼬리를 물어 "외계인이 중남미 투어를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말까지 돌고 있다.

남미 콜롬비아의 현직 기자이자 UFO 연구가인 하이메 마우산은 27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동영상 1편을 공유했다.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한 여성이 촬영한 41초 분량의 영상을 보면 하늘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가 마치 공중부양을 하듯 떠 있다. 

"오늘은 27일, 여기는 메데진"이라는 멘트로 시작하는 영상은 줌을 당겨 확대해 본다. 원형이면서 테두리를 두른 듯한 물체는 꼼짝하지 않고 공중에 머물러 있다. 

UFO 연구가 마우산은 "1시간 정도 비행물체가 똑같은 장소에 떠 있다가 뒤쪽 산을 넘어 사라졌다고 한다"며 비행물체의 정체에 대해 "UFO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공중에 떠 있는 동안 그리고 나중에 산을 넘어 이동할 때도 그 어떤 추진체도 작동하지 않았다"며 "지구상에 이런 기술을 현존하지 않는다"고 했다. 

영상이 공유되자 인터넷에는 "나도 저 비행물체를 봤다"는 목격담이 쇄도했다. 마차도라는 한 남자는 "오늘(27일) 몬테리아에서 리오네그로로 이동하던 중 나도 저 비행물체를 봤다. 그저 한 자리에 계속 떠 있는 게 신기했는데..."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동일한 비행물체를 봤다는 사람이 최소한 200여 명에 이른다"며 "최근에 목격된 UFO 중 가장 많은 목격자가 있는 사례가 될지 모른다"고 전했다. 

같은 날 UFO로 의심되는 물체를 봤다는 목격담은 국경을 넘어 멕시코에서도 쇄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7일 밤 멕시코 티후아나와 바하 칼리포르니아에선 "밤에 하늘에 떠 있는 UFO를 봤다"는 목격자가 대거 나왔다. 

소셜 미디어에 공유된 복수의 영상을 보면 밤하늘에 떠 있는 비행물체는 최소한 셋이다. 마치 줄을 선 것처럼 나란히 공중에 떠 있는 비행물체들은 섬광을 번쩍이며 자리를 대열을 지키고 있다. 

콜롬비아에서 목격된 UFO처럼 한동안 자리를 지키며 떠 있었던 게 특징이다. 중남미 UFO 연구가들은 "이런 특징을 볼 때 콜롬비아에서 목격된 UFO와 멕시코에 출현한 UFO가 동일한 것일 수도 있다"며 "보란 듯 사람들에게 모습을 드러낸 것도 동일 물체라고 추정할 수 있는 근거 중 하나"라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