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지구촌 더뉴스] 수천 년 전 색상 그대로..고대 로마 모자이크 10년 만에 귀향

KBS 입력 2022. 06. 30. 11: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닥 가득 색색의 대리석 타일로 각종 물고기와 동물 등의 모습을 세밀하게 표현한 이 작품!

1,700년 전 후기 로마시대의 모자이크 작품입니다.

길이 17미터, 너비는 약 9미터에 달하며 1996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로드 지역에서 고속도로 공사 도중 발견됐는데요.

천 년 이상의 세월이 지났음에도 특유의 패턴과 색상이 그대로 살아남아 있어서 발견 당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2009년까지 대대적인 보존 작업을 거친 이 모자이크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박물관을 도는 해외 투어를 마친 뒤 10여 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왔는데요.

이스라엘 당국은 호화로운 모자이크의 규모와 그 안에 그려진 로마 선박의 모습을 고려하면 당시 부유한 상인의 저택에 깔려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고향 로드 지역에서 새로 건설된 고고학 센터에 전시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