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손병환 회장의 '날것 그대로' 토론회 눈길 [서정은 기자의 나·알·아]

입력 2022. 06. 30. 11:11

기사 도구 모음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계열사 실무진들과 만나 '날 것 그대로'의 목소리 청취에 나서 이목을 끌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달 들어 보험, 은행, 증권, 운용 등 계열사 실무진들을 만나 NH농협금융 및 계열사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진행 중이다.

계열사 실무진들과의 토론회에선 주로 NH농협금융의 부족한 점이나 아쉬운 점 등 '내부적으로 가려운 곳'을 긁는 얘기들이 테이블 위에 올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원 빼고 실무진만 소집 이례적
디지털 강화로 외부채용 늘렸지만
업무분담 등 배타성 문제 아쉬워
스포츠단 운영도 효율성 꾀해야
조직문화 쇄신 등 다각도로 논의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최근 계열사 실무진들과 ‘릴레이 토론회’를 갖고 허심 탄회한 이야기 청취에 나섰다. 솔직하고 가감없는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례적으로 임원들도 배제한 실무진들과의 잇딴 농협금융의 개선방안을 브레인 스토밍하기 위한 차원이다. 사진은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계열사 실무진들과 만나 ‘날 것 그대로’의 목소리 청취에 나서 이목을 끌고 있다. 손 회장은 특히 자리가 딱딱해져 솔직한 의견이 나오지 않을 것을 우려해 임원진도 모두 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주 회장이 계열사 직원들과 일일히 만나 릴레이 토론회(?)를 갖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달 들어 보험, 은행, 증권, 운용 등 계열사 실무진들을 만나 NH농협금융 및 계열사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진행 중이다. 계열사 실무진들과의 토론회에선 주로 NH농협금융의 부족한 점이나 아쉬운 점 등 ‘내부적으로 가려운 곳’을 긁는 얘기들이 테이블 위에 올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금융 고위 관계자는 “지주 및 계열사의 장기성장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을 계열사별로 발제하자는 차원”이라며 “임원들은 다 빼고, 젊은 실무자 중심으로 우리가 취약하거나 보완돼야 할 부분을 솔직하게 터놓고, 개선방안이 있다면 브레인 스토밍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각 금융지주들이 장기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정기적인 자리는 많지만, 이번처럼 지주 회장이 직접 실무진들을 한 자리에 모아 듣는 건 이례적이다.

손 회장은 젊은 실무자들의 가감없는 목소리를 듣기 위해 토론회 참석 인원에도 각별히 신경을 썼다는 후문이다. 지주에서는 손 회장 외에 기획조정부 인력들만 소수 참석했다. 특히 중간 경영진에 속하는 임원들을 모두 배제했다고 한다. 그만큼 ‘솔직하고, 가감없는’ 의견을 청취하는 데 초점을 뒀다는 얘기다.

모임 취지에 맞게 손 회장 또한 지난 1년 반 가량 NH농협금융을 이끌어오면서 느꼈던 소회, 아쉬운 점 등을 실무진에게 허심탄회하게 터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감없는 토론회’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실무진들의 보고는 5분 안팎으로 줄이고, 대신 나머지 시간은 대부분이 손 회장과 직원들의 허심탄회한 얘기들로 채웠다고 한다.

손 회장이 토론회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문제는 디지털이었다. 금융권 내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NH금융 또한 외부 전문가들을 많이 영입했다. 문제는 이들에 대해 승진이나 업무 분담 등을 놓고 배타성 등 문제가 여전히 남아있다는 얘기다. 이는 NH금융 뿐 아니라 모든 지주사들이 짊어지고 있는 숙제이기도하다. 앞서 손 회장은 취임 초부터 고객 중심의 디지털 전환을 강조하며 외부 인사에 대한 ‘과감한 채용’을 피력해온 바 있다.

한 관계자는 “정통 금융사들이 외부 인재 확충에 많이 개방됐다고 하지만, 은행이나 지주 모두 공채 문화가 강하다보니 완전히 융화시키는데는 시일이 더 걸릴 수 밖에 없지 않느냐”며 “손 회장이 디지털 전문가인만큼 이런 부분이 더 아쉽게 느껴질 수 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토론회에선 이밖에도 계열사별로 골프, 씨름, 테니스 등 스포츠단 운영에 대한 조율이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 조직 문화 쇄신, 시너지 방안, 계열사별 이해관계 충돌 등도 다각도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손 회장이 계열사들의 세부 팀별 사정부터 경영 전략, 인력 운영 등까지 세세하게 파악하고 있어 적잖은 놀라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금융은 이번 자리에서 나온 의견 들을 모아 추후 경영전략에 반영할 예정이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해당 토론회 자리는 이번달 마무리가 될 것으로 보이며, 브레인스토밍 차원에서 나온 얘기가 많아 공식적으로 밝히긴 어렵다”며 “의미 있는 의견들을 모아 조만간 전략으로 수립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은 기자

lucky@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