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경이코노미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 파산..비트코인은 2만달러 재붕괴 초읽기

고혜영 입력 2022. 06. 30. 11: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리 애로즈 캐피털 제공)
유명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 애로즈 캐피털(Three Arrows Capita)'이 파산했다.

29일(이하 현지시간) 외신들은 스리애로즈가 지난 27일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의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소식에 비트코인이 한 때 2만 달러가 붕괴된 1만 9841달러 까지 하락했다. 오전 11시 12분 코인마켓캡 기준 현재 비트코인은 2만 35.75달러로 간신히 2만달러를 유지중이다.

버진아일랜드 법원으로부터 선임된 파산관재인들은 스리 애로즈의 보유 자산을 먼저 파악한 뒤, 채권자들로부터 해당 회사 채무에 관한 정보를 취합할 계획이다. 이후 스리애로즈의 잠재적 인수자들과 대화에 나선다.

스리 애로즈의 파산은 디지털 자산 중개업체 보이저 디지털에 대한 가상화폐 채무액 8600억원을 불이행한 직후에 결정됐다. 구체적으로 스리 애로즈는 보이저 디지털로부터 스테이블코인 USDC(3억5000만달러 상당)과 비트코인(3억450만달러 상당)을 상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도 줄도산 위기다. 가상자산 대출 업체 셀시우스(Celsius)도 12일 인출과 계좌이체를 전면 중단한 데 이어 파산 신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의 바벨파이낸스 역시 예치된 암호화폐 인출 중단을 선언했으며, 미국 핀블록스도 하루 출금액을 500달러로 제한하면서 대규모 인출 사태에 직면했다.

전일 외신은 가상화폐 대출 업무 등을 하는 현행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시스템에 대해 2008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 때의 유동성 사태보다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디파이는 가상화폐 가격이 상승해야만 존속할 수 있고 그 자체로 하나의 거대한 도박"이라고 비판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루노의 비제이 아야르 부사장은 "현재 시장 심리와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계획을 고려할 때 비트코인이 당분간 1만7000∼2만2000달러 사이에서 거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앱솔루트전략연구소 최고투자책임자 이안하네트는 비트코인이 지금보다 40% 하락한 1만 3000달러까지 폭락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고혜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