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일보

"우승했다고 실력이 더 좋아진 건 아니다"..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 임윤찬의 겸손

박준희 기자 입력 2022. 06. 30. 15:20 수정 2022. 06. 30. 15:20

기사 도구 모음

최근 미국의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피아니스트 임윤찬(18·한국예술종합학교)은 30일 "우승했다고 실력이 더 좋아진 건 아니니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이날 서울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캠퍼스 이강숙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콩쿠르 우승을 한) 지금도 나는 달라진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손민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임윤찬이 12살이던 시절부터 그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왔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18살의 나이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30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캠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범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18살의 나이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30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캠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줍은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자간담회 열고 피아노 시범 연주도 선보여

우승 당시 연주 영상에 대한 자평소감 질문에

"사실 제 연주 제대로 안 들어 봐서 모르겠다"

최근 미국의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운 피아니스트 임윤찬(18·한국예술종합학교)은 30일 "우승했다고 실력이 더 좋아진 건 아니니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이날 서울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캠퍼스 이강숙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콩쿠르 우승을 한) 지금도 나는 달라진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임윤찬은 간담회에 앞서 러시아 작곡가 알렉산드르 스크랴빈의 피아노 전주곡 Op.37 4번과 피아노 소나타 2번을 시범 연주하기도 했다. 검은 색 의상을 맞춰 입고 검은 색 피아노에 앉아 차분하면서도 때로는 격정적으로 건반을 두드리는 그의 모습은 콩쿠르 우승 당시 연주 모습 그대로였다.

연주가 끝난 뒤 임윤찬은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임윤찬은 자신의 콩쿠르 연주 영상에 대한 자평 소감을 묻는 질문에 "콩쿠르 기간 유튜브 등을 모두 지우고 지냈다"며 "콩쿠르 기간은 물론이고 사실은 지금도 제 연주를 제대로 안 들어봐서 잘 모르겠다"고 답해 취재진의 웃음을 터뜨렸다.

또 그는 "여태까지 피아노만 치며 살아왔기 때문에 앞으로도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며 "(스승인) 손민수 선생님과 상의하며 앞으로 일을 결정하고 피아노를 (계속) 배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손민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임윤찬이 12살이던 시절부터 그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왔다고 한다. 그는 "임윤찬의 연주에 (국민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걸 보며 음악의 순수함이 많은 사람들과 통한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번 콩쿠르에서 기록적 연주 실력으로 우승해 세계적 연주자로 발돋움 한 임윤찬은 오는 7월 미국 아스펜 지역을 비롯해 북미 지역에서 연주회를 열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오는 12월 1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우승 기념 독주회를 열고 국내 팬들에게 연주를 선사할 계획이다.

박준희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