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ize

담배까지 꺼내 문 헤이즈, 'Undo'에 실어넣은 책임감

아이즈 ize 한수진 기자 입력 2022. 06. 30. 16:1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헤이즈(Heize)가 입에 담배를 물었다.

오늘날 헤이즈의 이별은 지난 것들과는 조금 다르다.

 헤이즈는 30일 오후 6시 정규 2집 'Undo(언도)'를 발매한다.

헤이즈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담배를 쥐고 물었다. 지금 이 순간 날 위해 살겠다는 마음가짐을 담고 싶어서 담배를 짧게 배우고 촬영했는데 멋지게 잘 나왔다. 비주얼도 여태껏 보여준 적 없던 모습이다. 미래적이면서 세기말 감성을 담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즈 ize 한수진 기자

헤이즈,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헤이즈(Heize)가 입에 담배를 물었다. 아이라인은 짙고, 옷은 화려하다. 퇴폐미란 표현이 딱 어울리는 모습이다. 눈망울은 슬프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결연하고, 목소리는 애절하지만 그 끝엔 강질의 결심이 있다. 오늘날 헤이즈의 이별은 지난 것들과는 조금 다르다.  

헤이즈는 30일 오후 6시 정규 2집 'Undo(언도)'를 발매한다. 헤이즈의 정규앨범은 지난 2019년 3월 발매한 'She's Fine(쉬즈 파인)' 이후 3년 만이다. 정규라는 무게와 부담을 풀어낼 영감을 찾아 헤맸던 헤이즈는, 그 답을 찾은 순간부터 빠르게 10곡을 써내려갔다. 그렇게 완성된 'Undo'는 이별의 유기적인 형태를 자연스럽게 엮으며 '정규'라는 무게감을 완벽하게 수반하는 결과물을 완성했다. 

'Undo'에 대해 헤이즈는 "너무 너무 돌아가고 싶은 그 순간, 하지만 절대 돌아갈 수 없는 순간"이라고 정의한다. 지나간 이별들에 아파하지만 지질하거나 미련하지 않게 가삿말들을 펼쳐냈다. 헤이즈는 "이별곡을 여태까지 많이 써왔지만 이렇게 정신 차린 느낌으로 쓴 건 처음이다. 그동안 그리움이나 아픔에 대한 표현을 많이 했는데 이번엔 정신 차리는 느낌을 넣어서 들으시는 분들도 색다를 것 같다. 저의 상황과 딱 떨어지는 기억들이 있어서 곡을 빠르게 썼다"고 설명했다.

헤이즈, 사진제공=피네이션

타이틀곡 '없었던 일로'는 이별 후에 이전의 시간을 '없었던 일로' 하겠다는 다짐 같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멜로디는 마냥 발라드의 서정성을 지니고 있지 않고, 다양한 변주로 여러 느낌을 낸다. 뮤직비디오에서도 파격적인 변신을 보여준다. 단단히 마음먹은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태어나서 처음으로 담배까지 물며 열연했다. 헤이즈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담배를 쥐고 물었다. 지금 이 순간 날 위해 살겠다는 마음가짐을 담고 싶어서 담배를 짧게 배우고 촬영했는데 멋지게 잘 나왔다. 비주얼도 여태껏 보여준 적 없던 모습이다. 미래적이면서 세기말 감성을 담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헤이즈는 이번에도 연주곡인 'About Time(어바웃 타임)'을 제외한 9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자신만의 색채를 녹였다. '없었던 일로'를 비롯해 '어쩌면 우리 (Feat. 죠지)', 'I Don't Lie(Feat.기리보이)(아이 돈트 라이)', '도둑놈 (Feat. (여자)아이들 민니)', '거리마다 (Feat.몬스타엑스 아이엠)', 'Love is 홀로', '널 만나고', '슈퍼카', '여행자' 등은 여러 아티스트와의 호흡을 통해 분위기는 같지만 각자의 이별을 들려준다. 

'이별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헤이즈는 "계속 그런 곡을 쓰는 게 부정적으로 말하면 진부할 수 있겠지만 긍정적으로 말하면 이별을 담당하는 가수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이별 노래가 그렇게 많은데 그 중에서 '이별 장인'이라는 말을 듣는 거니까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 변화없이 색깔을 고수하는 걸 좋아해서 이 캐릭터를 계속 가져가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끝으로 이 앨범을 들어줄 청자들에게 "'다시 돌아오고 싶어질 이 순간을 잘 지나보내자. 그리고 나중에 웃으면서 추억할 수 있는 순간들로 만들자'라는 메시지를 전해주고 싶다. 힘든 순간은 영원히 머무는 게 아니기 때문에 부정적인 순간에 집중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이즈 ize> 와 사전협의 없는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