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내일 날씨] 강원 '장마'·경북 '폭염'.. 수도권 폭우 '최고 150mm'

박정경 기자 입력 2022. 06. 30. 16:59

기사 도구 모음

금요일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해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만 한때 비가 내릴 전망이다.

최대 예상 누적강수량은 200㎜이다.

기상청은 30일 "예상 누적 강수량은 이날부터 시작해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 50~150㎜로 많은 곳에서는 200㎜ 이상 비가 다음달 1일까지 퍼붓겠다"고 전했다.

좁고 강한 비구름대 영향으로 많은 비가 한꺼번에 내릴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요일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해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만 한때 비가 오겠다. 최대 예상 누적강수량은 200㎜이다. 사진은 지난 24일 먹구름이 낀 광화문사거리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민들. /사진=뉴스1
금요일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해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만 한때 비가 내릴 전망이다. 최대 예상 누적강수량은 200㎜이다.

기상청은 30일 "예상 누적 강수량은 이날부터 시작해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 50~150㎜로 많은 곳에서는 200㎜ 이상 비가 다음달 1일까지 퍼붓겠다"고 전했다. 서해5도에는 20~70㎜ 강수가 예보됐다. 좁고 강한 비구름대 영향으로 많은 비가 한꺼번에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농경지 침수와 농수로 범람, 하수도 및 우수관, 배수구 역류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사장, 비탈면, 옹벽, 축대 붕괴 가능성도 높으며 침수지역 감전사고, 자동차 시동 꺼짐에도 유의해야 한다.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에도 대비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예상된다. 폭염 특보가 발효된 경북권과 제주는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일부 경북권은 35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더운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등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예정이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3도 ▲강릉 25도 ▲대전 23도 ▲대구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부산 24도 ▲제주 26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8도 ▲춘천 31도 ▲강릉 33도 ▲대전 33도 ▲대구 35도 ▲전주 33도 ▲광주 32도 ▲부산 29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박정경 기자 p980818@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