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동아

왼쪽 옆구리 미세 출혈 '1주 진단' LG 가르시아, 데뷔 시점 늦춰진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22. 06. 30. 17:04 수정 2022. 06. 30. 17:08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 새 외국인타자 로벨 가르시아(29)의 1군 데뷔전이 더 늦춰진다.

LG 류지현 감독은 30일 잠실 NC 다이노스전 우천 취소에 앞서 "가르시아가 옆구리 통증이 있어 29일 정밀검사를 받았다. 왼쪽 옆구리에 미세하게 출혈이 있는 게 확인됐다. 일주일 정도 회복이 필요해 데뷔전까지 시간이 더 걸리게 됐다"고 밝혔다.

LG는 가르시아를 이번 주내로 1군에 등록해 KBO리그 데뷔전을 치르게 할 계획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 가르시아. 스포츠동아DB
LG 트윈스 새 외국인타자 로벨 가르시아(29)의 1군 데뷔전이 더 늦춰진다.

LG 류지현 감독은 30일 잠실 NC 다이노스전 우천 취소에 앞서 “가르시아가 옆구리 통증이 있어 29일 정밀검사를 받았다. 왼쪽 옆구리에 미세하게 출혈이 있는 게 확인됐다. 일주일 정도 회복이 필요해 데뷔전까지 시간이 더 걸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올스타 휴식기 이전에 1군 경기에 나설지는 회복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LG는 가르시아를 이번 주내로 1군에 등록해 KBO리그 데뷔전을 치르게 할 계획이었다.

6월 24일 입국한 가르시아는 2군 대신 잠실구장에서 개인훈련을 하며 1군 합류를 준비했다. 26일에는 처음으로 실외에서 타격훈련을 소화했고, 이 때부터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꼈다. 하루를 쉬고 28일 비가 내려 실내에서 처음으로 팀 훈련에 합류한 그는 통증이 가라앉지 않자 정밀검사를 받았다. 류 감독은 “비자발급 등 한국행을 준비하는 동안 주로 실내에서 훈련했다고 들었다. 26일 모처럼 야외훈련을 했는데 다소 무리를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르시아의 합류 시점이 좀더 늦춰졌지만, 류 감독은 크게 걱정하진 않았다. 부상이 심하지 않은 데다 기존 국내야수들이 괜찮은 흐름을 보이고 있어 팀에 미치는 여파가 크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류 감독은 “전반기 절반 이상의 경기를 외국인타자 없이 소화했다. 베테랑들을 필두로 야수들이 너무 잘 해줬다. 가르시아의 데뷔가 늦춰져 아쉽지만 기존 선수들이 계속 잘 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LG는 이날 김호은 대신 이영빈을 1군으로 불렀다. 류 감독은 “오지환이 지난해 쇄골 골절로 수술을 받은 뒤 6개월 정도가 지나 확인 차원의 검진을 받았다. 체력저하 등까지 고려해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결장이 장기화되는 건 아니지만, 유격수와 2루수 수비가 가능한 이영빈이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엔트리를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잠실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