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티브이데일리

넷플릭스 왜 이러나? 욱일기 또 노골적 노출 [이슈&톡]

김한길 기자 입력 2022. 06. 30. 17:20

기사 도구 모음

넷플릭스에서 또다시 노골적으로 욱일기를 노출시키며 논란을 양산했다.

서 교수는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 있기에 바로잡아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콘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며,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넷플릭스에서 또다시 노골적으로 욱일기를 노출시키며 논란을 양산했다.

최근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인 넷플릭스에서는 10부작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가 공개됐다. '엄브렐러 아카데미'는 글로벌 랭킹 1위까지 오르는 등 인기가 높은 작품.

그런데 문제는 6회, 디에고(데이비드 카스타네다)가 문을 열고 나오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해당 문이 붉은색 선이 사방으로 뻗어가는 문양으로 돼 있었던 것.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하나같이 욱일기가 연상된다며 비난을 가했다. 실제로 해당 문에는 일본의 풍속화 '우키요에'도 그려져 있어 욱일기임을 더욱 확신시켰다.

또한 6회뿐만 아니라 곳곳에서 욱일기가 포착돼 논란은 가중됐다.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넷플릭스 측에 해당 장면을 하루빨리 삭제 또는 교체해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의 욱일기 노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넷플릭스는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을 한국에 서비스하며 주인공 탄지로의 귀걸이에 욱일기 디자인을 그대로 내보내 물의를 빚었다. 당시 논란이 커지자 넷플릭스는 한국 서비스 콘텐츠에서는 귀걸이 문양을 수정해 내보낸 바다.

서 교수는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 있기에 바로잡아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콘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며,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한 군기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해 전범기라는 비판을 받는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