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는 죽어야'.."장애인 비하 표현 쓴 교사 퇴출해야"

정진용 입력 2022. 06. 30. 17:32

기사 도구 모음

중학교 수행평가 학습지에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교사에 대해 장애인부모 단체가 징계를 요구했다.

서울장애인부모연대 관악지회는 3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해당 교사를 퇴출하고 학교 측은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특별시교육청.   연합뉴스

중학교 수행평가 학습지에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교사에 대해 장애인부모 단체가 징계를 요구했다.

서울장애인부모연대 관악지회는 3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해당 교사를 퇴출하고 학교 측은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한 중학교의 교사는 수행평가 학습지에 예시로  ‘애자는 죽어야 한다. 왜냐하면 병×이기 때문이다’라는 문장을 넣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들은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학교 측은 학생과 학부모에게 사과문을 발송했다. 또 해당 교사는 병가를 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장애인부모연대는 “사회적 인격이 형성될 매우 중요한 학습 시기에 수업교재로 장애인 비하 표현이 거리낌 없이 사용하고 있다는 것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교사의 장애에 대한 인식이 그대로 드러나는 행위이며 정규수업시간 교재에 쓰이면서 학생들이 잘못된 표현이라고 인지하지 못하고 사용될 수 있기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이런 일을 단일 학교의 문제나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지 말고 교육경비 지원 등 예산을 재심사해 삭감하고, 구청도 학교가 공적 책임을 다하지 못했을 땐 지원 예산을 삭감하는 등 페널티를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