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이부실드 국내 원활한 공급에 최선"

송연주 입력 2022. 06. 30. 17:32

기사 도구 모음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예방 목적으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항체복합제 '이부실드'의 원활한 국내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부실드를 면역억제제 투여 또는 면역억제 치료로 인해 중등도~중증의 면역 저하가 있고 코로나19 예방접종으로 적절한 면역반응을 보이기 어려운 사람의 코로나19 노출 전 예방요법으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예방용 항체복합제 긴급사용승인

이부실드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예방 목적으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항체복합제 ‘이부실드’의 원활한 국내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은 “장기간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있던 면역 저하 환자에게 이부실드라는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원활한 국내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장기지속형 항체복합제 ‘이부실드’(성분명 틱사게비맙·실가비맙)는 코로나19 예방 목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식약처는 이부실드를 면역억제제 투여 또는 면역억제 치료로 인해 중등도~중증의 면역 저하가 있고 코로나19 예방접종으로 적절한 면역반응을 보이기 어려운 사람의 코로나19 노출 전 예방요법으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또는 코로나19 백신 및 백신의 구성 성분에 중증 이상반응의 이력이 있어 접종이 권장되지 않는 성인 및 소아(만 12세 이상·체중 40㎏ 이상)가 사용할 수 있다.

전 세계 인구의 약 2%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충분하지 않은 면역반응이 나타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에 따르면 면역 저하 또는 면역 억제 조건을 가진 사람들의 40%는 백신 접종 후 저조하거나 충분하지 않은 면역 반응을 보인다. 이러한 면역저하자에는 혈액암 환자, 장기 이식 후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는 환자, 류마티스 관절염 혹은 다발성 경화증 환자 등이 포함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부실드 투약으로 코로나19 감염은 93% 감소, 중증∙사망도 50%까지 감소했다. 다수의 독립적인 연구를 통해 이부실드는 알파, 델타, 감마, 베타,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 오미크론 하위변위(BA.4, BA.5)에서 중화 활성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