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태백시, 반딧불이 600마리 시험방사..내년 6월 선뵌다

김태식 입력 2022. 06. 30. 17:36

기사 도구 모음

강원 태백시는 몽토랑 산양목장과 함께 지난 28일 몽토랑 산양목장내 습지에 반딧불이 600마리를 방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반딧불이 지역적응 시험연구를 통한 새로운 관광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실시됐으며 시 관계자, 몽토랑 산양목장 대표, 반딧불이 컨설턴트 등 5명이 참가했다.

김석윤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향후 인공 항온항습시설 등을 갖추면 인공사육을 통해 연중 방사를 실시해 몽토랑 농장의 새로운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반딧불이(쿠키뉴스 DB)
강원 태백시는 몽토랑 산양목장과 함께 지난 28일 몽토랑 산양목장내 습지에 반딧불이 600마리를 방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반딧불이 지역적응 시험연구를 통한 새로운 관광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실시됐으며 시 관계자, 몽토랑 산양목장 대표, 반딧불이 컨설턴트 등 5명이 참가했다.

이번에 방사한 반딧불이 성충은 애반딧불이 계통으로 알과 유충을 거쳐 겨울을 난 후 내년 6월 전후로 몽토랑 농장의 야외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윤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향후 인공 항온항습시설 등을 갖추면 인공사육을 통해 연중 방사를 실시해 몽토랑 농장의 새로운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백=김태식 기자 newsenv@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