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bnt뉴스

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수도권 내일까지 150mm 폭우

입력 2022. 06. 30. 17:41

기사 도구 모음

30일 중부지방은 호우특보가 발효돼 강한 비가 내린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특보가 발효돼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렸지만, 수도권과 강원도는 내일까지 150mm 이상의 폭우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내일 오후부터 주말까지는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중부 지방도 다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 경기 등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30일 안양천 일대 하천길이 물에 잠겨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경기 등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30일 안양천 일대 하천길이 물에 잠겨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bntnews
30일 중부지방은 호우특보가 발효돼 강한 비가 내린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특보가 발효돼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한반도에 닥친 정체전선(2022년 장마)은 이같이 대조적인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지역별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산 279.5㎜, 당진 246.5㎜, 경기 화성 서신 252.5㎜, 용인 역삼 248.5㎜, 서울 154.0㎜, 강원 철원 동송 134.5㎜ 등이다.

수도권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이어졌다. 곳에 따라 시간당 50mm 안팎의 물 폭탄이 쏟아붓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산사태특보는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확대·강화되고 있다.

충남 당진과 아산에 이어 경기도 여주에도 산사태경보가 내려졌고, 인천과 양평 등 경기도 곳곳에도 주의보가 발령 중이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렸지만, 수도권과 강원도는 내일까지 150mm 이상의 폭우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와 달리 남부 지방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내일 오후부터 주말까지는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중부 지방도 다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 경기 등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30일 안양천 일대 하천길이 물에 잠겨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패션, 뷰티, 연예, 한류, 문화예술 전문 미디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