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한-체코 정상회담..尹대통령, 원전 세일즈 외교

김보선 입력 2022. 06. 30. 17:44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서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당부하며 원전 세일즈 외교에 나섰다.

윤 대통령과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는 이날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회담을 갖고 원전을 비롯한 한-체코의 실질 협력 방안과 함께 북한 핵문제를 포함한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체코 입찰 개시 두코바니 신규 원전, 한국기업 참여 관심 가져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 앞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2.06.30.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서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당부하며 원전 세일즈 외교에 나섰다.

윤 대통령과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는 이날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회담을 갖고 원전을 비롯한 한-체코의 실질 협력 방안과 함께 북한 핵문제를 포함한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먼저 한국과 체코가 원전·전기차·청정 에너지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고 있음을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체코 측이 올해 3월 입찰을 개시한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피알라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유럽 현지 생산 거점인 체코에서 활동 중인 우리 기업들에 대한 관심과 함께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체코 측의 지지도 요청했다.

피알라 총리는 한국의 기술력과 경험을 잘 알고 있으며, 체코 측의 최종 입장이 결정되면 윤 대통령의 설명을 적절히 고려하겠다고 했다.

피알라 총리는 아울러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도 지지를 표했다.

양 정상은 올해 하반기 체코의 유럽연합(EU) 의장국 수임을 계기로 한-EU 간 협력도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우크라이나 사태의 조속한 종식과 평화 회복, 민주주의의 가치 및 규범 기반 질서의 수호를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공조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