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단독] "3억짜리 지갑 추적기도 없다"..권도형 자금추적 난항|뉴스룸 예고

박사라 기자 입력 2022. 06. 30. 17:59 수정 2022. 06. 30. 18: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권도형 대표의 '자금 세탁' 의혹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테라 기술자를 불러 테라의 자금 흐름 추적에 나선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사진-JTBC 캡처〉

하지만 금융 수사 경험이 많은 검찰도 가상화폐 자금 추적엔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가상화폐를 거래할 때는 '지갑(wallet)'이 은행 계좌 역할을 대신합니다. 하지만 은행 계좌와는 달리 개인정보가 필요없어 사실상 무제한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코인을 서로 주고 받을 때도 서로의 지갑 주소만 흔적이 남을 뿐, 실명이 드러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이런 지갑의 실체를 추적하는 시스템이 검찰에 구축돼있지 않다는 겁니다. 검찰이 가상화폐 관련 대형 사건을 수사하는 것도 사실상 이번이 처음입니다.

테라 기술자 A씨는 취재진에 "가상화폐 지갑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최소 2~3억원의 비용이 들고 기간도 두 달 정도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당장 검찰이 이 예산을 확보하는 건 쉽지 않아 보입니다.

테라 관계자는 "권 대표가 150개가 넘는 차명 지갑을 만들었다"는 말도 했습니다. 권 대표의 수많은 '차명 지갑'과 '돈 세탁' 의혹에 대해, 오늘 저녁 뉴스룸에서 전해드립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