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기록적 폭우로 곳곳서 침수와 인명사고..사망자 1명

장지민 입력 2022. 06. 30. 17:59

기사 도구 모음

장맛비가 거세게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와 인명사고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지역별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산(279.5㎜)이 가장 많으며 당진(246.5㎜), 경기 용인(248.5㎜), 파주(228.0㎜), 수원(225.9㎜), 서울(154㎜) 순으로 뒤를 잇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주에서 처마 무너져 1명 사망
한강 물 범람한 잠수교 / 사진=연합뉴스


장맛비가 거세게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와 인명사고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지역별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산(279.5㎜)이 가장 많으며 당진(246.5㎜), 경기 용인(248.5㎜), 파주(228.0㎜), 수원(225.9㎜), 서울(154㎜) 순으로 뒤를 잇고 있다. 이와 같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고 있다. 이번 큰 비는 내달 1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충남 공주에서는 처마가 무너지며 압사로 추정되는 사망자가 1명 발생, 공주경찰서가 조사 중이다.

재산 피해도 잇따라 발생했다. 주택 7곳(경기 3, 충남 4), 상가 2곳(충남), 지하실 2곳(충남) 등 전국적으로 총 11건의 침수가 발생했고, 농경지 침수로 1731.2ha의 농작물을 비롯해 3.8ha의 낙과와 20동의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기는 사고도 발생했다.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 중고차 매매단지에서는 주차된 중고차들의 일부가 물에 잠겼다. 충남 서산의 한 대형마트는 간밤에 내린 비가 들어차 영업이 중단됐다.

담벼락이 무너지고 토사가 유실되는 등 피해도 이어졌다. 부산 동래구 금강초등학교 담장이 붕괴되고, 경기 용인시 시도 16호선 법면 토사 110t이 유출돼 조치가 완료됐다.

용인과 서울간 고속도로 사면이 유실됐으며 서울 종로구의 한 고등학교 내 지반이 침하돼 응급복구가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홍수주의보 접경지역과 산사태 특보 발령지역을 중심으로 위기관리 대응을 당부했다. 왕숙천 진관교와 탄천 대곡교는 28일 오전을 기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